본문 바로가기

하루 일기/2015 Diary

(26)
대한민국은 독재국가. 2015년도 얼마 남지 않았다. 한 해의 끝. 평소라면 가족끼리 오손도손 모여앉아 즐거운 시간을 가지는 때이지만, 현실은 비정하다. "모든 국민은 언론·출판의 자유와 집회·결사의 자유를 가진다." - 대한민국 헌법 제21조. 민주국가에서 사람은 누구나 자신의 생각을 알릴 권리를 가진다. 도구라면 아무 생각없이 일만 해야 겠지만, 사람이기에 자신이 원하는 바를 말할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자신의 생각에 공감하는 이가 있다면, 함께 똑같은 목소리를 낼 수 있다. 그것이 바로 집회이다. 자신의 의사를 표출하고 공감하는 집회는 민주주의 국가와 독재국가를 결정하는 중요한 지표가 된다. 이에 성숙한 민주주의를 가진 국가들은 시위를 보장하기 위해 법률적, 행정적 편의를 강화하고 있다. 미국에서 열린 세월호 특별법 ..
세월호 다큐, '나쁜나라'가 개봉된다고 한다. 요즘 나라가 개판이라 글쓰기가 두렵다. 정치깡패가 보수 세력으로 둔갑하고, 위로는 친일파가, 아래로는 일베충이 깽판치는 현실 속에 무언가를 쓴다는 일은 정말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그래도 쓸 건 써야겠지... 다이빙벨에 이어 세월호를 그린 또 다른 다큐가 상영될 예정이라고 한다. 제목은 '나쁜나라'. 다이빙벨과 마찬가지로 메가박스같은 곳에서 상영관을 찾는 일은 불가능하고, 나중에 다운로드 상품이 나오면 볼 수 있을 것같다. 서울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상영해 주었으면 하는데, 이 나쁜나라에선 무리겠지. 나쁜나라... 누가 이름지었는지는 몰라도 참 잘 지었다. 나쁜 나라, 나쁜 정부, 그리고 나쁜 국민. 지켜주지 못하고, 애도조차 못하게 만든 이 나쁜 나라의 국민으로서 미안하다. 사람을 추모하는 일..
한경닷컴의 이상한 투표 한경닷컴에서 이번 국정교과서(라 쓰고 독재교과서라 읽는다)에 대한 의견을 받고 있다. 그런데 이 폴이 이상하다. 적극반대표를 눌었음에도 반대표가 증가하지 않는 것. 한 사이트에서는 투표에 적극 반대를 하였음에도 결과가 반영되지 않으며, 오히려 찬성표가 올라가고 있다는 제보가 계속해서 이루어지고 있다. 경제지가 친정부 성향인 것은 알고 있지만, 정말 노골적으로 왜곡하니 할 말이 없네. 요즘 셀프 자살 당하는 시대라 글쓰기도 겁나는 데... 참. 세상이 아이러니하다.
비오는 날. 아침부터 잔잔히 내리기 시작한 비는 오후들어 거친 물방울을 쏟아내기 시작한다. 밤새 잠 못든 내 마음을 알아준 것일까. 파도처럼 하얀 잔향을 남기며 휘몰아치는 바람과 천둥소리. 빗줄기의 행보엔 거침이 없다. 창문을 조금 열어놓았다. 바닥에 흥건히 고이는 빗물은 잠시 생각하지 말자. 바람이 분다. 시원한 바람이. 가끔은 이런 날도 좋다.
왠지 모르게 슬픈 광고 오늘 롯데마트에 가보니 한달동안 밤 12시까지 운영한다는 광고문이 보였다. 평소에는 무심코 지나쳤을 이 광고가 오늘따라 슬퍼보인다. 한 달동안 진행되는 행사를 위해 추가로 직원을 뽑았다면 모를까 기존 직원분들 주말 연장근무하듯이 로테이션을 돌려 운영을 할 터인데, 기업 오너야 돈을 버니 좋겠지만은 직원분들은 한달 내내 가족들과 생이별하는 꼴이니 이게 뭔 짓인가 싶다. 노동자도 사람이다. 일하는 사람이 즐겁지가 않은데 무슨 서비스를 기대할 수 있을까.
박근혜 정부의 치졸함. 웹툰까지 점령하다. 네이버 웹툰 중에 조선왕조실톡이란 작품이 있다. 조선왕조실록의 내용을 카톡 형식으로 재구성한 작품으로 매주 2회, 수요일과 일요일 연재를 진행하고 있다. 토요일 오후 11시 20분. 웹툰이 업데이트 되었다. 제목은 '61화. 아들 공부하지 마'. 왕위를 이을 수 없기에 공부하지 말라는 아버지의 말에도 불구하고 열심히 공부하여 세종대왕이 된 충녕대군. 이 작품을 보며 누군가 이렇게 댓글을 달았다. '박근혜도 공부시킬껄' 댓글은 곧 추천을 받으며 베스트 댓글로 등록되었고, 이와 유사한 댓글이 등록되었다. 그리고 불과 20여분만에 이 모든 댓글들이 삭제되었다. 추가로 등록된 베스트 댓글에는 당시의 상황과 감정이 기록되어 있다. 토요일 밤 12시에. 고작 대통령에게 공부하라는 말 한마디했다고 모든 댓글을 삭제하..
음식물 쓰레기통을 도난당했다. 정말 세상은 요지경이다. 이런 황당한 일이 나에게 벌어질 줄이야. 어제 음식물 쓰레기통을 도난당했다. 사건은 이러하다. 전날 저녁, 고양이 밥과 음식물 쓰레기를 챙겨 쓰레기는 버리고 통은 잠시 계단 한 켠에 두었다. 집이 8층이라 엘레베이터로 오가는 시간이 너무 길어 가끔 이렇게 하는데, 평소에는 쓰레기통이라 크게 신경을 쓰지 않았다. 사람들이 엘레베이터를 이용하기 때문에 많이 오가는 곳도 아니고. (물론 잘못했다면 내가 잘못하긴 했다만...) 길냥이에게 밥주기, 가게 아저씨와의 약간의 수다. 그리고 집에 오는데 쓰레기통이 보이질 않는다! 혹여 누가 진짜(?) 쓰레기인줄 알고 버렸을까 하여 재활용 쓰레기장도 가 보았지만 보이질 않고... 정말로 누군가 가져간 모양이다. 충격이다. 플라스틱 통이고, 깨끗이..
메르스, 끝이 보이지 않는다. 삼성서울병원 의사인 35번 환자가 위독한 상태라고 한다. 한국일보의 단독보도라 추가적인 사실 확인이 필요한 상태이지만, 만약 사실이라면 꽤나 심각해 보인다. 왜냐하면 그 동안의 사망자와는 달리 35번은 30대에 별다른 지병이 없었던 환자였기 때문이다. (추가 : 복지부 발표에 따르면 뇌사상태는 아니라고 한다.(6.11 오후 8:18) ) 불과 어제의 일이다. 전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메르스에 대해 독감보다 약한 질병이라고 말하였다. 누구도 믿지 않았지만, 그 뻔한 거짓말조차 하루를 버티지 못하였다. 자력구제. 지금 이 순간을 설명하는 가장 적절한 말이 아닌가 싶다. 내가 살고 있는 원주를 비롯하여 이미 전국으로 메르스가 퍼지고 있다. 일부 시민들은 메르스맵을 만들어 정보를 공유하고, 또 일부 지방정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