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금이 달걀과 만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식사, 드시는 분 계십니까? 아침식사가 좋다는 사실은 다들 알고 있지만, 어머니가 따로 챙겨주지 않는 이상 식사를 거르는 분들이 대부분 일 텐데요. 저도 그동안 아침식사를 건너뛰다 최근 다시 아침을 먹기 시작하였습니다. 평소엔 잘 못 느꼈는데, 먹고 나니 아침식사를 먹고 안 먹고의 차이가 은근히 크더라고요.

하지만, 아침식사를 하겠다고 마음을 먹어도, 무엇을 먹을 것인가로 넘어가면 선택은 항상 좁아질 수밖에 없습니다. 일어나서 씻기도 바쁜데 밥을 할 수도 없는 노릇이고, 자연스럽게 편의점 삼각김밥과 커피 한 잔에 끌리게 되더군요. 이렇게 한 일주일을 먹으니, 아침식사가 과연 필요할까 하는 회의론마저 듭니다.

그러다가 얼마 전 위드블로그를 통해 계란찜기를 리뷰하는 기회를 얻게 되었는데요. 아침밥에 대해 하소연을 했더니, 운 좋게 담당자분께서 뽑아주신 모양입니다. 내친 김에 토스터도 하나 지르고, 좀 더 럭셔리(?) 한 아침을 기다리며, 하루하루를 기다렸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가운 택배 아저씨를 뒤로하고, 상자를 여니 귀여운 꼬꼬닭이 저를 반깁니다. 재질은 플라스틱이고, 상당히 가벼워서 조금 놀랐습니다. 도자기 재질로 만들었다면 더 잘 팔릴 것 같은데, 역시 조금 힘들려나요. 그래도 디자인이 상당히 귀엽고 앞뒤로 잠금장치가 있어 어설퍼 보이지는 않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을 열어보니 내부는 알류미늄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한 번에 달걀을 네 개씩 삶을 수 있고, 찜통이 분리되어 나중에 청소하기도 쉽게 되어 있더라고요. 구조가 무척 단순하여, 요리에 재능이 없으신 분도 쉽게 따라 할 수 있을 듯합니다. 아침식사를 위해 달걀을 넣어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리는 물만 넣고 전자렌지에 돌리면 끝이지만, 이 물 넣기가 상당히 어렵네요. 설명서에는 금 그어진 만큼 넣으라고 써져 있는데, 이 금이 도대체 어디에 있는 금인지 한참을 헤맸습니다. 역시 요리 초보는 어디서나 실력이 드러난다는...혹 제작사에서 이 리뷰를 본다면 밑줄을 빨간색으로 예쁘게 그려주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을 알맞게 넣어주었으면 전자렌지 600w에서 7분간 돌려주면 끝. 반숙을 원하시면 6분 정도면 충분하다고 하네요. 아침에 바쁜 분들은 700w에서 5분 30초 정도 돌리면 맛있는 찐 달걀이 완성됩니다. 구조가 너무 단순해서 처음에는 미심쩍은 부분도 있었는데, 달걀 하나는 정말 잘 쪄지네요. ^^

참고로 달걀을 연속으로 만들면 파손의 위험이 있으니 연속사용은 금하라고 나와있는데, 찬물로 바꾸어서 찌면 한두 번은 연속 사용이 가능할 듯합니다. 뭐, 저 같은 솔로족에게는 별반 필요없는 팁이지만요. 먹고 나선 물로 헹구어 주기만 하면 되니 설거지도 무척 간단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침내 완성된 아침식사! 토스터로 빵을 굽고, 찐 달걀과 함께 당근주스를 내놓았습니다. 그동안 차가운 삼각김밥만 먹다 따스한 빵과 찐 달걀을 먹게 되니 정말 감개무량하네요. 역시 아침은 무언가 따뜻한 것을 먹어야 힘이 나는 것 같아요. 먹는 것은 좋은데, 요리하기가 귀찮으신 분들, 손가락 하나로 아침을 만들어보는 것은 어떨까요. 조금은 아침이 즐거워질 겁니다. ^^


Trackback 0 Comment 8
prev 1 ··· 36 37 38 39 40 41 42 43 44 ··· 4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