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nimation/Ani-News

윌-E, 제 36회 Annie Awards 7개 부분 후보작으로 올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해로 36회를 맞이하는 Annual Annie Awards(이하 Annie)에서 픽사의 윌-E가 7개 부분에 후보작으로 선정되었다는 소식입니다. Annie 상은 매년 미국 국제 애니메이션영화 협회(International Animated Film Society)에서 주관하며, 애니메이션계의 오스카상이라 불릴만큼 매년 세계최고 수준의 애니메이션 작품들이 경합을 벌이고 있습니다.

올해에는 무협판타지를 각색한 드림웍스의 '쿵푸 팬더'가 작품상을 비롯한 17개 부분 후보작에 선정되면서 1위 자리를 굳혔고, 그 뒤를 이어 '윌-E'가 7개 부분에 그리고 소니 픽쳐스 클래식의 '바시르와 왈츠를(Waltz With Bashier)'이 4개 부분에 후보작으로 선정되면서 경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참고로 현재 윌-E가 후보작으로 선정된 분야는 아래와 같습니다.
  • Best Animated Feature
  • Directing in an Animated Feature Production (Andrew Stanton)
  • Animated Effects (Enrique Vila)
  • Character Animation in a Feature Production (Victor Navone)
  • Production Design in an Animated Feature Production (Ralph Eggleston)
  • Storyboarding in an Animated Feature Production (Ronnie Del Carmen)
  • Voice Acting in an Animated Feature Production (Ben Burtt)
  • Best Animated Video Game (Heavy Iron Studios/THQ)
올해 최우수 작품상에 선정된 작품들을 살펴보면, 드림웍스의 성장이 가장 먼저 눈에 띄입니다. 슈렉, 마다가스카를 제작하며 국내에도 잘 알려진 영화사중에 하나이지만 최근 몇 년간 픽사와 디즈니에 밀려 고전을 했던 것이 사실인데, 올해에는 쿵푸팬더와 함께 이를 멋지게 역전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에서는 무협지 장르가 오래전부터 정착해온 탓에 베이징 올림픽 홍보영화라는 평가를 받으며 윌-E에 비해 그다지 큰 주목을 받지 못하였지만, 북미 지역에서는 'Pandamonium begins soon(팬더 바람이 분다)'는 카피라이트가 주목을 받으며 이소령에 이어 제 2의 쿵푸바람을 이끌어낸 작품입니다. 특히 이번 작품에서는 패러디를 최대한 자제하고 귀엽고 독창적인 캐릭터와 깔끔한 스토리라인 그리고 동양풍의 서정적인 영상이 잘 어울어지면서 심사위원들의 좋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최우수 작품상 분야에 오른 또다른 메이저급 영화로는 디즈니의 'Bolt(볼트)'가 있습니다.국내 개봉일이 12월 31일인 관계로 아직 작품에 대한 구체적인 평가는 내리기 힘들지만 작품을 본 미 평론가들의 반응은 대체로 우호적인데, USA 투데이의 클라우디아 퓨즈는 “완전하게 오리지날 스토리라고 하기는 어렵지만, 재미있고 가슴따뜻한 이 영화는 모든 연령층의 관객들을 매혹시킬 작품.”이라고 작품에 대한 평을 내렸습니다. 픽사의 부회장으로 '카(Car)' 제작에도 참여했던 존 래스터(John A. Lasseter)씨가 기획한 만큼 작품의 추후 평가에 기대를 걸어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외 최우수 작품상의 또다른 경쟁작으로는 쉬만 픽쳐스(Sherman Pictures)의 '$9.99'와 소니의 '바르시와 왈츠를'이 있습니다. 두 작품 모두 독립영화로 흥행성적에 있어서는 앞서 언급한 작품들과 비교할 바가 못되지만 작품성만큼은 이미 공인된 작품들입니다. 특히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분에 진출한 바 있는 '바르시와 왈츠를'를 전쟁에 대한 비극과 인간성에 대한 철학적인 화두를 꿈을 통해 풀어나간 독특한 작품으로 얼마전 국내에서도 개봉되어 좋은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최우수 작품상의 주연으로  '월-E'를 지지하고 있지만 올해 작품상 후보에는 워낙에 쟁쟁한 작품들이 많아 섣불리 단언을 내리기는 어려운 것같습니다. 작품에 대한 최종 결과 발표는  내년 1월 30일 미 캘리포니아 로이스 홀에서 열릴 예정이라고 하는데, 오스카상의 전초전으로 누가 먼저 영예를 안을 것인지 수상 결과에 주목해 봅니다.

- Annie Awards 후보작 리스트 : http://annieawards.org/foryourconsideration.html
  • BlogIcon ugg 2010.10.20 16:16

    제 2의 쿵푸바람을 이끌어낸 작품입니다. 특히 이번 작품에서는 패러디를 최대한 자제하고 귀엽고 독창적인 캐릭터와 깔끔한 스토리라인 그리고 동양풍의 서정적인 영상이 잘 어울어지면서 심사위원들의 좋은 평가를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