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투표

(14)
총선, 그리고 나 하나 쯤이야. 새벽녘이 다가오면서 총선의 운명이 결정되고 있다. 내가 사는 원주에서는 새누리당과 더민주당이 각각 한 명씩 당선이 되었다. 원주 갑은 134표, 그리고 원주 을은 350표차. 새삼 내 한 표가 정말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는 생각이 든다. 원주는 여야간 경합이 정말 치열한 곳이다. 전통적으로 강원도는 새누리당 텃밭이지만, 이 지역만은 예외랄까? 서울과 1시간 반 거리로, 수도권에서 내려온 사람도 적지 않고, 여기에 연세대, 강원대, 한라대, 상지대 등 대학생이 많다보니 여러 가지 변수가 존재한다. 일반적으로 서울에서 내려온 사람은 야당을, 그리고 지역 농민들은 여당을 지지하는데 그 차이가 크지 않아 이번에도 피 말리는 접전이 이루어졌다. 원주 을 송기헌 당선자는 원주 뿐만 아니라 강원도에서 유일한 더민주당 ..
6.4 지방선거, 계속되는 부정투표 논란. 지난 대선에 이어 이번 6.4 지방선거에서도 부정투표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그 중 가장 큰 논란은 수개표 거부에 따른 오류와 투표 복사본에 대한 임의 관리 문제입니다. 이 문제는 지난 3월 창립된 민주실현시민운동본부(이하 민본)를 통해 처음 제기되었습니다. 민본 성명서 : [성명서] 6.4 지방선거는 총체적 부정선거임을 선언함 민본에서 제기한 첫번째 문제점은 '선관위의 수개표 거부' 문제입니다. 아래 사진과 같이 전자개표기의 경우, 표를 제대로 분류하지 못하는 오류가 발생할 수 있습니다. 중앙선관위는 약 3~4%의 오류가 발생할 수 있다고 합니다. 따라서 정확한 분류를 위해서는 수개표 작업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합니다. [전자개표기의 오류로 분류가 잘못된 투표용지] 그러나 선관위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
투표하고 왔습니다. 아침부터 바지런을 떨며 투표를 하러 갔습니다. 좀 춥긴 했지만 바람이 많이 불지않아 견딜만 했네요. 투표소에는 오전 6시 6분에 도착하였는데, 시골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벌써 다녀가셨더군요. 제 앞에만 다섯 분이나 기다리고 계셨습니다. 나이드신 할머니, 다리를 다친 아저씨, 그외 많은 분들. 이런 분들도 새벽부터 투표를 하시는데, 전 그동안 왜 게으름을 피웠는지 새삼 부끄러워 집니다. 오늘만큼은 쫄지말고 당당하게 투표합시다. 세상을 바꾸는 그 한 표를 말이죠.
새벽에 나꼼수를 들으며 울었습니다. 새벽에 투표를 기다리며 나꼼수 마지막회를 들었습니다. 시작할 땐 몰랐는데, 오늘이 마지막 회라고하니 저도 모르게 눈물이 나네요. 감사하고 또 감사했습니다. 오늘은 저의 속죄하는 날입니다. 5년 전 일입니다. 투표날 저는 투표를 하지 않았죠. 어느 분처럼 뽑을 사람이 없다는 핑계로, 일이 바쁘다는 핑계로, 그 하루를 오직 나만을 위해 썼습니다. 그런데 안바뀔 것같던 세상이 달라지더군요. 난생처음 거리에 나가 물대포도 맞아 보았습니다. 등록금 투쟁조차 하지 않았던 제가 말이죠. 그리고 그 이후 쭉 침묵하며 살았습니다. 두려웠거든요. 그래서 한동안 블로그에도 글을 올리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두려움을 이겨내고 나아가는 사람들도 있다는 것을 보았습니다. 바로 나꼼수였죠. 촛불처럼, 나꼼수는 저에게 희망을 주는 유..
문재인 후보의 애국가를 들었다. 뒤늦게 본 문재인 후보의 애국가 합창. 더 이상의 말이 필요있을까? 오늘, 간절하게 기도해 본다.
이 날을 기록한다. 투표 날을 앞두고 주변에서 뽑을 사람이 없다는 말을 참 많이 듣는다. 아직은 쉽게 의견을 밝히기 어려운 사이라 어물쩍 넘어가곤 하지만, 마음 한 편엔 늘 답답함이 남는다. 뽑을 사람이 없다는 말, 투정이다. 부끄럽지만 한 때 나도 그런 투정을 부리던 철부지였다. 그러나 십 년이란 시간은 나를 돌아보게 한 시간이었다. 부모님의 품 안에 아직 벗어나지 못한 20대들은 모를 것이다. 인생의 끝자락에서 내일을 생각하지 않는 노인들은 잊었을 것이다. 그러나 나는 경험했고 잊지 않았다. 2008년 촛불을 나는 아직 기억한다. 소화기의 분진에 숨이 막히고, 벼락같은 물대포에 쓰러졌던 2008년 5월 31일을 나는 아직도 기억한다. 버스 위에서 살수차의 물대포에 맞아 쓰러지던 그 사람도 기억하고, 결국 이름도 모른 채..
투표, 당신의 한 표는 특별합니다. 김번님이 그리신 투표 독려 에세이입니다.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뽑을 사람이 없다는 말 한마디로 일생에 단 한 번, 바로 이 시간에 주어진 여러분들의 무한한 권리를 놓치지 마시길 바랍니다. 당신의 한 표는 특별합니다.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은 투표하는 국민에게서 나옵니다. 투표일을 5일 앞두고 다양한 투표독려 영상이 소개되고 있습니다. 오늘은 그 중에서 김제동의 투표 독려 영상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제동씨는 고 노무현 대통령의 노제에 사회를 맡았다는 이유로 이명박 정부에게 ‘좌파 예능인’으로 낙인찍힌 예능인입니다. 그가 사회를 맡은 이유는 고 노무현 대통령의 후보 시절, 어머니의 하소연을 끝까지 들어준 유일한 정치인이었다는 지극히 개인적인 이유였습니다. 그러나 반대 진영에서는 이명박 대통령의 취임식 때 사회를 맡은 그에게 좌파 예능인이라는 꼬리표를 붙였고, 지난 5년간 브라운관에서 그의 모습을 찾는 일은 매우 어려운 일이 되었습니다. 그런 그가 우리에게 말합니다.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은 투표하는 국민에게서 나옵니다.’ 너무나 당연한 말이지만, 이 한 마디가 저의 마음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