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우승을 축하하며.

U-20 월드컵이 막을 내렸습니다. 우리나라 선수들도 열심히 하였지만 아쉽게도 패배. 준우승에 머물렀네요. 우크라이나의 우승을 축하합니다.

게임을 보며 우리나라 선수들 욕했던 분도 많을겁니다. 우크라이나 선수들의 날렵한 움직임을 보며 더 화가 나신 분도 있을 것이고요. 그러나 냉정하게, 그것이 우리나라와 세계 레벨간의 차이입니다. 이강인 선수가 워낙 특출나서 결승전까지 오르긴 하였지만, 팀 전체의 능력은 미치지 못했던 것이죠. 그럼에도 마지막까지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은 충분히 존중받을 가치가 있습니다.

분명 아쉬운 부분도 있습니다. 2002년 월드컵때 히딩크 감독을 영입하면서 선수들의 체력을 그렇게 강조했는데, 왜 그 경험이 선수 육성 시스템에 도입되지 못하였을까? 초반 패널티 득점후 선수들이 정신적으로 흐트러지는 문제는 마찬가지로 2002년에 경험해 보았던 것인데, 왜 그 경험이 이어지지 못한 것일까. 생각을 이어갈수록 아쉬운 부분이 너무나도 많습니다. 그러나, 그건 앞으로 선수와 감독 그리고 축협 관계자가 해결해야할 문제겠지요. 

축구를 어중간하게 좋아하는 팬으로서, 이 여름날 즐거운 추억과 그리고 이강인과 같은 좋은 선수들의 플레이를 볼 수 있었다는 사실에 만족합니다. 아쉽지만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우리 선수들의 준우승을 축하하며, 아울러 우크라이나 선수들의 우승도 축하합니다. 즐거운 월드컵이었습니다. 

덧. 이강인 선수가 골든볼을 받았네요. 우승팀을 앞지르고... ㅎㅎ 앞으로 리그에서 많이 보았으면 좋겠어요.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2 3 4 5 6 ··· 194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