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sue/IT

팀 블로그 성공할 것인가?

몇일전 팀블로그 관련 구글모임에 가입하고나서 팀블로그에 대해 나름대로 생각을 정리해 보았다. 팀블로그는 성공할 수 있을까. 이 단순한 물음에 여전히 그 답을 찾지못한 것이 아쉬운 일이지만... 생각을 정리하는 의미에서 몇자 적어보기로 한다.

1. 팀블로그란?
팀블로그란 간단히 말해서 하나의 공통된 주제아래 여러 블로거들이 그 주제에 맞는 글을 쓰는 것이다. 대표적인 예로는 애니메이션 관련 블로그인 이 있겠고, ZDNET의 칼럼도 일종의 팀블로그라고 볼 수 있겠다. 하나의 공통된 주제아래 글을 모은다는 것은 기존의 트랙백 모임과 동일한 성격을 가지지만, 트랙백 모임이 글의 성격과 질에 상관없이 자유롭게 글을 모으는 모임이라면 팀블로그는 좀더 엄격한 제한을 가지고 엄선된 글을 올리는 것이라고 볼 수 있겠다.

2. 왜 팀블로그인가?
팀블로그의 성격에는 여러 성격이 있을수 있겠지만, 지금 현재 논의하는 팀블로그는 수익성을 가장 우선시하는 모델을 기본으로 이야기하고자 한다. 현재 웹상에서 수익을 얻을수 있는 가장 유일하고도 최선의 방법은 바로 광고이고, 국내 광고시장은 사실상 네이버나 다음등 일부 포털에 독점되어 있는 것이 현실이다. 하여 구글 애드센스등 일부 광고를 제외하곤 사실상 개인이 수익을 얻을수 있는 방법은 거의 요원하다고 보인다.

팀블로그는 이러한 수익성문제를 영향력 키우기, 즉 몸집 불리기를 통해 해결하려고 한다. 현재 it회사들의 수익방식은 트래픽의 집중을 통한 광고수익 창출에 있다. 최근 다음이 개편을 하면서 메인메뉴를 타사이트로 퍼갈수 있게 만들어놓은 것도 따지고보면 해당메뉴의 클릭을 통해 다음 메인페이지로 이동시키기 위한 하나의 미끼인 셈이다.

그리고 이러한 방식은 비단 포털사이트뿐만이 아닌 팀블로그에서도 충분히 구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즉 각각의 영향력있는 블로거들을 한곳에 모아놓음으로서 해당블로거들의 방문자들을 집중시키는 것. 이 경우 같은 광고라도 좀더 좋은 옵션을 받거나 각종 제휴문제에 있어서도 좀더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3. 어려운 점은?
일단 가장 문제가 되는 점은 광고가 지속적인 수익성 모델이 될 수 있는가하는 점이다. 얼마전 야후의 광고실적 발표도 그렇고, 이전과는 달리 광고부분에 있어 거품이 많이 걷히고 있는 느낌이다. 또 광고라 함은 기본적으로 신선하고 참신한 아이디어가 생명인데, 웹상의 광고는 더이상 참신하지도 신선하지도 않다. 그저 웹페이지를 느리게 만드는 귀찮은 물건을 뿐이다.

하여 이러한 광고가 과연 안정적인 수익성 모델이 될 수 있는지에 대한 고찰이 필요하다. (기존의 광고형태와 다른 새로운 광고기법이 필요한 때이다.)

둘째로는 트래픽 집중을 위해 기존 블로그에 대한 제약이 가해질 수도 있는데, 이러한 문제에 대해 블로거들이 어떻게 반응할지에 대한 의문이다. 트래픽을 집중시키기 위해선 하나의 공동체 모임을 두고, 그 모임의 rss외에 개인 rss는 메타사이트등에 등재하지 않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지금 만에서 사용하는 방법과 같이, 직접 방문이 아닌이상 해당 블로거의 글을 보기위해선 그 블로거의 팀블로그를 찾도록 유도하는 방법말이다. 그러나 자유로움을 중시하는 블로거들이 이러한 불편을 감수할 것인가? 즉 자신의 블로그 운영방침과는 별도로 팀의 운영방침을 준수하는 문제에 대해 어떻게 반응할 것인가가 두번째로 가장 큰 문제라고 볼 수 있겠다.

그리고 이외에도 여러가지 문제가 있을수 있다. 가령 올라오는 글들의 신뢰성이나 질적인 문제도 있고..

4.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공할 수 있다면.
그럼에도 불구하고 팀블로그가 성공할 수 있다면, 그것은 아마도 참여 블로거들의 영향력때문이 아닐까. 그러나 이 영향력이라는 수치는 상당히 애매모호한 수치이기에 정의하기엔 조금 난감한 부분이 있다.

그냥 생각나는대로 몇자 적어보았다. 지금 단계에선 아직 이것이다라고 단정하기엔 어려운 부분들이 많은 것같다. 이후의 포스트는 하나하나 깊이 생각해보고 적도록 하겠다. ^^ 일단 지금은 머리가 너무 복잡한 관계로 패스... OTL..

'Issue > I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엠파스 10주년 기념인사..  (4) 2006.09.22
피드백이 없는 태그스토리..  (3) 2006.09.21
팀 블로그 성공할 것인가?  (9) 2006.09.20
엠엔캐스트, 23시간 서비스 점검..  (3) 2006.09.19
다음 개편, 빛좋은 개살구.  (4) 2006.09.17
태터 1.1 베타버전 설치..  (7) 2006.09.15

태그

  • BlogIcon Memory 2006.09.20 17:32

    팀 블로그가 현재 존재하고 있는 막강한 (?) 동호회와 같은 영향력을 끼칠 수 있을까...에 대해서 보자면 조금은 회의적입니다. 이건 아무래도 네티즌들의 습관에 기인하는 면도 있는데요. 현재 개별 블로거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는 부분은 아무래도 전체 웹의 극히 작은 영역에 불과합니다. 물론 장기적으로 보면 다른 관점도 생길 수 있지만요..

    반면 SLR클럽이나 PMP인사이드와 같은 특화된 커뮤니티 사이트의 영향력은 막강합니다. 물론 이것도 초기 발전단계를 거쳐서 현재의 모습이 되었지만요...기업 입장에서는 아직 개별화된 블로그나 그것들이 모인 팀 블로그 형태에까지 투자할 여력은 없지 않나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순전히 주관적으로요...

    • BlogIcon 소금이 2006.09.20 17:58

      확실히 그런면도 있을수 있겠네요. 동아리의 경우, 저자와 독자 모두가 동아리라는 하나의 공간에 속해있어, 해당 사이트에 대한 충성도가 높은 편이지만 블로그의 경우 저자와는 별개로 독자들은 열린 공간에 위치해 있으니까요.

      따라서 독자들의 충성도를 높히기위해 일반 동아리보다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겠지요. 이부분은 확실히 고민을 해 보아야할 문제인 것같습니다.

      허나 최근 포털사이트들이 실명제를 준비하고 있고, 개인정보에 민감한 네티즌들도 늘어나고 있으니, 비실명제를 기반으로 하는 블로그가 어쩌면 유용한 대용수단이 될 지도 모르겠네요. 주민등록 관리법이 개정되고, 댓글를 db화하는 네이버를 볼때, 회원가입 자체에 꺼려하시는 분들을 위한 대안으로 팀블로그가 어쩌면 유용한 방책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흠.. 아무튼 이 부분은 좀더 고민해 보아야 겠어요. ^^

      좋은 의견 감사드립니다. (_ _)~

  • BlogIcon powerusr 2006.09.20 18:42

    수익 배분이 중요할 것 같네요. 각 블로거에게 똑같이 수익을 배분해도 문제, 그렇지 않을 경우에도 문제... 결국 어떤 조건으로 수익을 배분하게 될 것이냐가 관건이 될 것 같습니다. "쟤는 천원 받았는데 나는 왜 오백원밖에 안줘? 우씨.." 결국 이런 문제가 생기지 않겠습니까. ㅎㅎ

  • BlogIcon 웹초보 2006.09.20 18:52

    구글에의해 홀대받고있는 우리나라 검색광고 시장에서 아직까지 광고는 수익성 창출의 메리트가 거의 없어보입니다. 이미 블로그 시장이 무르익으면서 우리나라에도 스타급 블로거들이 적지않게 있는데도 마땅한 수익모델이 없어서 조직화를 못하고 응집력을 못내는게 아쉽네요.. 이미 외국에서는 구글이나 기타 광고 수입만으로도 블로그를 생업으로 삼으면서 글을 쓰는 사람들이 많은데요.
    광고 모델에 대한 대안이라면 아무래도 스폰서가 제일 합리적이겠죠. Engadget처럼 AOL같은 든든한 스폰서가 뒤를 받쳐주고, 블로거들이 블로그를 취미가 아닌 생업으로 받아들일만할때 제대로된 팀블로그의 여력이 생길것같습니다. 돈도 되지않는 일에 순수한 참여의지만으로 활발하게 활동하는것을 기대하는것은 무리 아닐까요?

    • BlogIcon 소금이 2006.09.20 20:56

      물론 순수참여 의지만으로는 부족하기에 동기유발을 위한 수익성창출이 가장 중요한 문제이겠지요. 다만 국내 광고시장의 경우, 다음, 네이버, 네이트 이 3사가 거의 독점하고 있기때문에 새로운 광고모델 개발은 필수라고 생각합니다.

      스폰서도 좋은 정책이긴 한데, 과연 기업체도 아닌 팀블로그라는 곳에 투자할만한 기업이 있을런지.. 뭔가 좀 획기적인 방법이 없을까요. 좀 고민해보아야 겠습니다. ^^

  • BlogIcon 미자 2006.09.20 23:24

    '만'을 팀 블로그 형식으로 볼 수도 있군요. 전 그냥 트랙백 기능이 있는 만화 언론으로만 생각했는데.
    어떤 사람은 '만'을 그냥 웹관리자 이름의 개인 블로그라고 보기도 하던데, '만'을 보는 눈이 참 다양하네요.

    제가 블로그를 직접 써보지는 않았지만 사실 '만'의 글 올리는 내부 체계나 운영 체계는 블로그하고는 다르거든요.
    '만'이 생김새가 블로그와 비슷하고 올블로그 같은 데 등록된 데다가, '만'에는 여러 사람들이 글을 올리거나 연결하니까 그렇게 보이는 것 같은데, 만의 웹관리자는 어떻게 생각하려는지.

    그런데 만 내부 사람이나 주위 사람 빼고는 거의 언론으로는 보질 않는 것 같군요. 호오~

    • BlogIcon 소금이 2006.09.21 01:50

      아, 물론 만화규장각같이 하나의 언론매체로도 볼 수 있겠지만, 그것보다는 애니메이션 관련 메타사이트 혹은 팀블로그로도 볼 수 있겠더라고요. 일단 겉으로 보기엔 팀블로그의 형식을 거의 대부분 갖추고 있어서 말이죠. ^^;

  • hey 2006.09.21 21:08

    구글의 계획(?)대로 RSS 광고가 현실화되면, RSS가 널리 뿌려지는 것도 권장할 만한 일이 될 거에요. 그러면 누이좋고 매부좋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