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sue/Movies

대작이라기엔 조금 모자란, 왕의 남자.

많은 사람들이 대작이라고 하길래, 관심 반, 기대 반의 마음으로 영화를 보았다. 그리고 영화를 보고 나왔을 때의 느낌이란 대충 반정도 건졌다는 느낌이다.

확실히 영화자체는 그동안 심사한 여러 영화에 비해 잘 만들어져있다. 특히 연산군 앞에서 펼쳐지는 마지막 재주씬은 그 어느 영화보다도 좋았다. 그러나 이 영화가 열 몇번이나 볼만큼 광적으로 좋다고 하기엔 좀 부족한 면이 보인다.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안 드는 부분은 중반, 경극씬과 후반 공길의 자결씬. 이야기의 반전이 시작될 수 있는 꽤나 중요한 장면인데, 이 두 장면 모두 이상하게 망쳐버리고 있다.


우선 경극씬. 이 장면을 본 순간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마 이 영화를 떠올리지 않았나싶다. 바로 '패왕별희'

이 영화역시 동성애의 애절한 감정을 품고있는 영화이기에, 사실 이 장면을 보며, 이 영화를 계속 떠올렸다. 그러나 씬은 참 무의미하게 흘러간다.

연산군의 어미인 윤씨가 사약을 먹고 자결하는 장면을 본 연산군이 광기에 빠져 후궁을 살해하는 장면이 이 장면의 전부인데, 이 장면을 굳이 중국의 경극으로 처리해야만 했을까.

우리나라의 탈춤과 중국의 경극은 많은 부분에 있어 차이가 나며, 당시의 시대상으로 볼 때, 천민계급의 사당패가 상국으로 모시는 중국의 풍물을 따라한다는 설정은 무언가 어긋난 점이 보인다. 이러한 부분을 보완하기 위해, 내시가 경극을 준비하라고 그림을 건네주는 씬이 있긴하지만, 공길과 연산군, 혹은 공길과 장생과의 사랑을 그리는 장면도 아니고, 굳이 이 장면에 경극을 넣었어야 하는 의문이 든다.

차라리 이 부분에 이전과 같이 사당패들의 탈춤을 넣었다면, 극중 내내 일관되게 전개되는 한국적인 색상과 분위기를 후반끝까지 그대로 이끌어 나갈수 있었을 터인데, 이 하나의 씬으로 인해 뒤틀려버린 부분이 너무나도 크다. 꼭 집어넣어야 한다면 한국식으로 각색한 경극은 어떨까..

두 번째로 공길의 자결씬, 이 장면 또한 상당히 무의미하다. 왜냐하면 전날 공길이 손목을 그었음에도 불구하고 아무 문제없이 처형장에 나타나, 장길과 같이 재주를 부리니, 오히려 생각을 전개하는데 방해가 되는 장면이다. 관객들도 상당히 고개를 갸우뚱했을듯.

그리고 흔히 손목을 긋는다는 것은 사랑의 표현인데, 장길과 공길과의 마음은 남녀간의 사랑과 같은 그런 마음이라기보다는 신분이나 사회적 편견을 벗어난, 광대로서 세상을 자유롭게 놀아볼 수 있는 그런 공감대가 아니었을까. 제대로 표현하긴 어렵지만, 사랑이라는 말은 왠지 그 둘에게 어울리지 않는듯 싶다.

그러나 이러한 약점에도 불구하고 전체적인 면에선 많은 점수를 주고싶다. 특히 마지막 정재의 외줄타기씬은 그동안 정재가 품어왔던 한을 모두 풀어헤치는 역동적인 장면이랄까. 마지막씬이 가장 마음에 든다. 대작이라고 불리기엔 조금 부족한 감이 있지만, 뛰어난 영화라는데 불만을 품은 이는 없을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