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sue/Cat

길냥이 세계에도 배려가 있다.

얼마 전부터 편의점 앞에 고선생 밥을 노리는 길냥이들이 늘었다. 아기고양이 식구를 거느린 검정 고양이(나는 네로라고 이름붙였다. ^^)와 점박이가 새 친구들이다. 아파트 주민들이야 아직 우호적인 시선을 보내고 있지만, 편의점 아저씨는 조금 싫어하는 눈치이니 아무래도 더 늘어나기 전에 무언가 조치를 필요할 듯 하다. 고양이 밥 한 끼 먹이는 일, 해보니까 정말 힘든 일이다.

고선생은 새로운 야옹이들이 올 때마다 이렇게 자리를 비켜준다. 지난 일년간 고선생을 지켜본 바로는, 이 친구는 전혀 싸울줄 모르는 야옹인듯하다. 그러다 또 영역을 뺏기면 어쩔려고 그러는지... ㅠㅜ 

그래도 다행인 것은 점박이가 고선생을 선배 취급 해 주고 있다는 것. 이렇게 고선생이 누우면 주변에 있다가 배도 뒤집고 털을 고르다 다시 자기 영역으로 돌아간다. 얼마전 BBC 다큐를 보니 고양이도 나름 사회를 구성하고 있다는데 틀린 말은 아닌 듯. 그나저나 날씨가 점점 더워지는데 길냥이들이 참 고생이다.

'Issue > Cat'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기 고양이는 너무 빨리 자란다.  (0) 2015.08.22
고선생과 아기고양이.  (0) 2015.08.12
길냥이 세계에도 배려가 있다.  (0) 2015.08.07
여름날의 고양이  (0) 2015.08.05
길고양이를 위한 자율급식기 만들기  (14) 2015.05.06
길가의 고양이  (0) 2015.01.12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