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sue/Cat

길고양이를 위한 자율급식기 만들기

조금 오래 인연을 맺은 길냥이 친구가 있습니다. 지난 겨울 친절한 사장님의 도움으로 편의점 앞에 새 둥지를 틀면서 더욱 친해진 친구이지요. 많은 분들이 관심을 주시고, 저 또한 주기적으로 사료를 주고 있습니다. 그런데 매일 방문하기는 힘든터라 급식에 어려움이 있더군요. 밥그릇에 많은 양을 담기도 힘들고 말이죠. 하여 사료를 꾸준하게 급여할 수 있는 자동급식기를 제작해 보았습니다.

네이버에 자동급식기를 검색하면 많은 제품들이 나옵니다. 모양과 기능도 다양합니다. 여건이 된다면 이런 제품을 구매하는 것도 나쁘지 않지만, 역시나 문제는 가격. 플라스틱 제품도 최저 2만원대이니, 직접 만드는 것이 더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게다가 비싼 것은 누가 가져가기도 하고... 다이소에서 물병과 시스템 트레이를 각각 2천원에 사가지고 왔습니다.

밥그릇이 되는 시스템 트레이에는 나무조각을 붙이고 피톤치드 코팅제를 뿌려주었습니다. 나무조각은 일전에 마루 깔고 남은 조립마루인데, 이럴 때 도움이 되는군요. 피톤치드는 밥그릇 주변에 개미가 있어서, 오지 말라고 뿌려 보았는데 효과가 있을런지는 미지수입니다. 그래도 없는 것보단 낫겠죠? 나무는 본드로 붙였는데, 생각해보니 양면테이프가 더 좋을 것 같아요. 고양이는 냄새에 민감하니까요.

물통은 하단에 칼로 네모난 구멍을 냈습니다. 그리고 밑바닥에는 벨로크 테이프를 붙이고, 다보로 각을 주었습니다. 벨로크 테이프는 사료가 없을 때 바람에 물통이 날라가지 않도록 고정하는 역할입니다. 다보는 경사를 주어 사료가 더 잘나오도록 하고요. 다보 대신에 스프링을 쓰면 좀 더 효율적일 듯 한데, 지금은 재료가 없어 무리네요.

사진은 완성된 모습입니다. 바닥은 예전에 쓰고 남는 가죽이 있길래 깔아주었어요. 시스템 트레이가 투명재질이라 바닥이 좀 허전하더군요. 고양이가 좋아하는 색상이나 사료 구분이 쉬운 색상이 더 좋을 듯한데, 아는게 없으니... 그래도 깔끔하니 만족합니다.

오후에 밖에 나가 설치하였는데, 다행히 잘 이용해 주고 있습니다. 사료도 1리터씩 담아두니 몇 일 자리를 비워도 문제가 없을 듯 하고요. 다만 부실한 외관이 좀 걸리네요. 다음에 2호기를 만들때에는 디자인적인 요소도 감안해서 제작해보고 싶어요. 어찌되었든 지금은 만족. 주변에 길냥이를 돕고 계신 분이 있다면, 이런 급식기도 한 번 고려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

'Issue > Cat'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냥이 세계에도 배려가 있다.  (0) 2015.08.07
여름날의 고양이  (0) 2015.08.05
길고양이를 위한 자율급식기 만들기  (14) 2015.05.06
길가의 고양이  (0) 2015.01.12
시골 고양이...  (0) 2013.10.09
길가의 고양이에게 배우다.  (3) 2010.09.08
  • BlogIcon ㅠㅠ 2015.05.06 14:08

    길냥이 엄청 늘어 나겠네.

    • BlogIcon 소금이 2015.05.06 14:33 신고

      전혀요. 많은 분들이 밥을 주면 고양이가 늘어난다고 생각하시는데,
      고양이는 영역을 가진 동물이라 밥을 준다 하여도 늘어나지 않아요. 자기 구역 안에서만 활동하거든요.

  • BlogIcon 개똥이 2015.05.06 16:53

    고양이 밥주지마셔 쥐안잡어먹잔어

  • BlogIcon 드림 사랑 2015.05.06 18:02 신고

    고양이가좋아하겠어요

  • BlogIcon ㅇㅇ 2015.05.06 18:12

    존경합니다. 저는..회사 근처에서 길냥이 밥을 주었는데 앞쪽 어린이집에서 영유아 건강에 해롭다고..주지말라는..계속 주면 구청에 신고하겠다네요..에효..울 아가들 밥이나 제대로 먹고있으려는지..님 길냥인 복받았네요..ㅠㅠ

    • BlogIcon 소금이 2015.05.06 23:39 신고

      아, 저도 예전에 비슷한 일을 겪어서 남의 일같지 않네요. ㅠㅜ 길냥이 밥을 주면 쓰레기봉투도 훼손안시키고 좋은 점이 오히려 많은데 왜이리 야박한지... 참 눈물만 납니다.

  • BlogIcon 라수 2015.05.06 19:25

    이런게 차라리 낫겠네요.고양이 밥줄거면 뒷처리도 잘했음 좋겠어요.저희동네는 1회용 그릇에 캔에..쓰레기정리 안해서 개인적으로 고양이 밥주는 사람들 별로예요.

    • BlogIcon 소금이 2015.05.06 23:41 신고

      뒷정리는 정말 필수죠. 갈 때마다 저도 보이는 캔이나 쓰레기를 같이 수거해가지고 와요. 아무래도 고양이때문에 지저분해지면 사람 마음이라는게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을테니까요.

  • BlogIcon 하나마나 2015.05.06 22:33

    좋은 아이디어네요.
    저는 사람들 눈을 피해 길냥이 사료를 주고 있어서 저녁때쯤 플라스틱 반찬통(락앤락)에 사료를 주었다가 시간이 얼추 지나면 그릇만 수거해와요.
    매일 같은 시간대에 챙겨줘여하는터라 저녁시간에 약속이라도 있으면 저희 엄마가 챙겨주시고, 아님 제동생이 챙겨주고...ㅎㅎㅎ
    사료를 주려다가도 사람들이 지나가면 아닌척 동네한바퀴 돌다오고...
    007작전이 따로 없어요.
    매일 나름의 스릴을 즐기고 있습니다. ㅎㅎㅎㅎ
    저희동네도 언제든 마음놓고 먹을수 있게 급여기를 둘 수 있으면 좋겠네요!!

    • BlogIcon 소금이 2015.05.06 23:49 신고

      아, 정말 똑같네요. 저도 사료 안보이도록 쇼핑백에 넣어서 사람들 있으면 그냥 편의점 이용하는 것처럼 갔다가 밤에 다시 가곤해요. 덕분에 냉장고엔 잘 안먹는 1+1 상품만 가득...ㅎㅎ

      워낙 자주 가다보니 이제는 편의점 사장님과 인사도 나누고 많이 좋아졌지만, 아직도 다른 사람들 앞에서 사료주는건 힘든 일이예요!

  • BlogIcon 사그루 2015.06.05 20:29

    오, 저러면 자동으로 밥이 내려오나요?
    애완 동물 판매점에서 고가로 몇 십 만원씩 팔던 것만 보았는데 신기하네요.
    솜씨가 좋으신 것 같아요! :-)
    요즘들어 저도 저희동네 고양이들이 마음에 걸려서-
    날씨가 더워지니 애들이 차가 지나가던 사람이 걸어가던 신경 안쓰고 늘어져 누워있더라구요.
    사료나 먹이보다는 여름에 물을 좀 줘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을 했어요.
    하지만 싫어하는 분들도 또 계시고- 집 앞에 물 그릇 놓아두고 잘 마시고 가기를 바래 볼 뿐입니다. T_T

    • BlogIcon 소금이 2015.06.07 07:39 신고

      너무 잘 먹어서 걱정일 정도로 밥은 잘 내려오네요. ^^
      다만 요즘 날이 더워서 그런지 식욕도 없는 것같고, 계속 야옹이들이 늘어져 잠만 자는 것같아 조금 걱정이예요. 물도 잘 안마시고... ㅠㅜ 다음 번엔 물을 잘 마실수 있는 장치도 고안해 보아야 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