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루 일기/2015 Diary

요즘 보는 애니, 바라카몬.

[ 자막을 키면 노래가사가 나옵니다 ]

요즘 다시 보고 있는 애니, 바라카몬. 돌리는 전화기가 여전히 쓰이는 외딴 섬에서 서예가 청년과 시골 아이들과의 일상사를 담은 이야기이다. 국내에서는 애니 외에 코믹스판도 정식으로 출간되었다.

이야기를 지켜보면, 문득 어른으로서의 자신에 대한 자각과 함께 되돌릴 수 없는 어린시절에 대한 동경이 함께 떠오른다. 마음에 들지 않으면 화를 내고, 좋아하는 것은 좋아한다고 말할 수 있었던 어린 시절. 솔직하고 찬란했던 그 시절은 지나가고, 이제는 어색한 웃음만을 짓는 회색 어른만이 남았다. 남들과 똑같은 옷, 똑같은 차, 똑같은 직장만을 강요받는 평범한 어른.

그런 나에게 이야기는 말을 건넨다. 좀 더 솔직해지면 행복해 질 거라고. 그리고 솔직해 지는 방법은 지금부터 배워도 늦지 않았다고.

늦지는 않았지만, 쉬운 일은 아니다. 그래서 작품 속 주인공을 보면 한없이 부러워진다. 아마 이 작품을 계속해서 돌려보게 된다면 그런 이유가 아닐까. 조금은 용기있고 솔직한 어른이 되고 싶었다.  

'하루 일기 > 2015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재인에 실망하다.  (0) 2015.02.10
무상복지라는 말이 이상하다.  (0) 2015.02.09
알바몬 광고와 알바에 대한 기억  (1) 2015.02.08
요즘 보는 애니, 바라카몬.  (0) 2015.01.18
보육교사를 생각하다.  (0) 2015.01.17
검은 넥타이와 부고  (4) 2015.0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