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루 일기/2013 Diary

학교에서 작은 음악회가 열렸다.

오늘 학교에서 작은 음악회가 열렸다. 이른바 '사랑방 콘서트'. 원주시 교향악단에서 진행하는 순회 공연으로 이번에는 학교 노천극장에서 음악회를 열었다.

홍보가 덜 되어서 그런지 관람하러 온 사람들 수도 적었고, 점심시간인지라 한 켠에선 강남스타일이 들리는 헤프닝이 발생하기도 하였지만, 곡 자체는 정말 좋아 기록을 남긴다. 평소에도 이런 음악들을 쉽게 들을수 있다면 정말 좋을텐데..

악단까지는 아니더라도 트리오 정도를 구성하여 버스 터미널이나, 길거리같은 곳에서 공연을 해 주었으면 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그럼 시 전체의 이미지도 좋아지고, 음악가분들의 일자리도 늘어날텐데.. 너무 정치적인가. 아무튼 이런 곡들을 라디오나 방송이 아닌 눈과 귀로 좀 더 가까이 들을 수 있는 날이 늘어났으면 좋겠다.

아를르의 여인 모음곡 제2번

 

남국의 장미 작품 388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