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생 처음 만들어 본 커피, 소금이 커피를 마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판기 커피가 아닌 에스프레소 커피머신에서 뽑은 커피 맛은 어떠할까? 지난 포스트에 이어 오늘은 위즈웰 커피메이커를 이용하여 직접 커피를 뽑아보았습니다. 좋은 커피를 만드는 일은 커피를 고르는 일에서부터 시작됩니다. 예전과 달리 요즘 커피는 이마트 매장에서도 쉽게 구할수 있을만큼 대중화되었습니다. 가격도 100g에 3천원에서 5천원대로 비교적 저렴한 편이고요, 제가 가는 이마트 매장에선 그라인더가 있어 커피를 직접 분쇄해 주더군요. 특별한 커피를 원한다면 스타벅스 매장을 찾는 것도 좋은 방법중에 하나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엔 커피를 얼마나 담을지 조금 망설였는데, 커피분말다짐기에 달린 계량 스푼을 이용하면 쉽게 해결할 수 있습니다. 대략 한 스푼으로 1인분 정도의 커피를 추출할 수 있더군요. 추출바에 커피를 담고 꾸욱~ 꾸욱~ 눌러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으로 할 일은 거품우유 만들기. 에스프레소 카페를 좋아하시는 분도 있지만, 전 역시 우유를 섞은 카페라떼가 마음에 들더군요. 좀더 고급스러운 거품을 원하신다면 매장에서 파는 휘핑크림도 좋습니다. 가격 부담만 아니라면 부드러운 맛을 내는데, 이것만큼 좋은 것이 없네요. 물론 생우유도 좋고요.

스팀우유는 잘 데우지 못하면 비린내가 납니다. 냄새 없이 깨끗하게 우유를 데우기 위해서는 처음에 우유 표면에 스팀 노줄을 두고 치익 거리는 소리가 날 때까지 거품을 내었다가 그 후 노즐을 우유 안 속에 집어넣어 우유 전체를 데워야 합니다. 스팀을 하고나면 보통 이전 분량에 비해 1/3정도 양이 늘어나니, 처음에 우유를 넣을때, 너무 많이 넣지는 마시고요. 그렇지 않으면 커피우유가 아닌 우유속 커피를 마실지도 모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추출바를 커피 머신에 장착할 순서입니다. 추출바 앞 부분에 있는 버튼을 밀어 흠을 만든 뒤에, 머신에 끼어넣고 좌에서 우로 추출바를 돌리면 모든 준비가 끝납니다. 이후 가운데 버튼을 눌러 커피를 추출하면 끝인데요, 큰 머그잔이 들어가지 않아 조금 불편하였습니다. 작은 커피잔에 받아 우유와 섞으면 되지만, 좀 번거롭네요. 다음에는 이 부분이 개선되기를 희망해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생 처음으로 직접 만들어 본 커피는 조금 싱거웠습니다. 아무래도 우유를 너무 많이 넣은 모양이예요. 하지만 스팀우유에서 나오는 부드러운 맛과 커피향기는 결코 커피믹스에서는 맛볼수 없었던 색다른 맛이었습니다. 커피, 이제 커피믹스에만 만족하지 마세요 ^^


Trackback 0 Comment 1
prev 1 ··· 130 131 132 133 134 135 136 137 138 ··· 255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