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루 일기/2008 Diary

여름이 시작되는 학교 등교길.

이번 주말에는 오랜만에 똑딱이 카메라를 들고 여름철을 맞이하는 학교안 풍경을 담아보았습니다. 그동안 매일 걸어다녔던 길가의 모습도 카메라 파인더안에 담으니 무척이나 새롭게 느껴집니다. 무엇을 찍을까? 망설이던 도중에 길가의 풍경을 몇 장 찍어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교로 올라가는 계단. 햇살과 푸르름이 만연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노천극장 올라가는 길. 엊그제 학교축제를 열었을 때에는 관중들이 꽉찼는데 지금은 조용합니다. 여름철엔 찌는 듯한 무더위에 별 인기가 없는 곳이지만, 가을철이면 서늘한 햇살속에 조용히 쉴 곳을 찾으러 학생들이 많이 찾는 곳중에 하나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뚝방길. 언제부터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학교 친구들은 이 길을 뚝방길이라고 부릅니다. 좀 더 걸어가다보면 학교 저수지를 연결하는 큰 뚝방이 나오거든요. 이 작은 숲 속 길은 아침이면 학교에 통학하는 친구들과 운동하러 나온 동네 주민들로 무척이나 붐빕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가 바로 뚝방길입니다. 일직선으로 쭉 뻗은 길가를 바라보면 왠지모르게 열심히 해야겠다는 결의가 생기는 곳이기도 하고, 한여름날, 시원한 저수지 바람과 탁 트인 전경을 보러 연인들이 자주 애용하는 데이트 코스이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학교안 풍경을 찍어보니 이제야 여름이 왔다는 생각이 듭니다. 불과 얼마전까지만 하여도 다소 쌀쌀한 날씨에 꽃을 피우려는 새순들로 가득했는데 말이죠. 짦은 나들이 시간이 아쉬었던 하루였습니다.
  • BlogIcon 쉐도우 2008.05.26 10:56

    와..학교안이 멋지네요^^..

    고등학교야 뭐..

    살벌하죠<--

    • 소금이 2008.05.26 18:25

      넒어서 좋긴한데, 차 없으면 고생이라는.. 교문에서 강의실까지 대략 30분 정도 걸리더군요. 빨리 운전면허를 따야 될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