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nimation/Ani-Review

교실속 앉는 자리로 살펴보는 당신의 스타일.

국내에는 그다지 알려지지 않은 만화이지만, 해외에서 인기리에 연재중인 만화에는 'Piled Higher & Deeper'(이하 PHD)라는 작품이 있습니다. 스탠포드 기계공학과에서 박사과정중인 Jorge Cham씨가 그린 이 작품은 대학생활의 여러 경험을 토대로 그린 4컷 만화로 대학생이라면 누구나 공감할만한 알찬(?) 이야기로 꾸며져 있습니다.

저 역시 최근에 읽기 시작한 작품인데, 무척 공감가는 이야기가 있어 5월 16일자 PHD의 이야기를 잠시 소개해 드립니다. 이번 스토리의 제목은 '교실에서 당신이 앉는 자리는 어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만 보아도 느낌이 오지않나요? 대학생이라면 누구나 공감할만한 평범한 교실속 풍경입니다. 우리나라에서만 그런 줄 알았는데, 해외 대학생들도 학업과 잠에 대한 상관도는 모두 똑같은가 봅니다. 무언가 우리가 알지 못하는 세계의 법칙이라도 있는 것일까요?

첫번째 줄은 선생님의 애완견(?)이라 불리는 모범생 친구들로 가득 차 있습니다. 일설에 의하면 이 친구들은 선생님의 농담 한 마디도 빼놓지않고 노트에 적는다고 합니다. 그야말로 초인, 시험의 제왕입니다.

두 번째 줄 친구들은 의욕은 있으나 결국 잠만 자는 친구들. 열심히 공부는 해보고 싶은데, 너무 앞자리는 눈치보이고, 하여 조금 뒤에 앉았지만 결국 수마의 유혹에 빠져 수업시간 내내 꾸벅꾸벅 조는 친구들이 바로 이 친구들입니다. 일단 졸리기 시작하면 커피를 마셔도, 손을 꼬집어도 영 정신을 못차립니다. 제정신이 들때는 오직 수업이 끝났을 때.. 어찌보면 좀 불쌍한 친구들입니다.

가운데 중앙 부근에 앉는 친구는 'Bring it on', 즉 뭔가 한 번 해보자라고 화이팅이 넘치는 친구들인데, 글쎄요.. 이 자리는 앉아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군요. 벽에 앉아 있는 친구는 '혼자 놀기' 친구. 창밖을 내다보거나 벽에 적힌 낙서들을 보며 혼자만의 세계에 빠져드는 몽상가 스타일입니다. 주로 A형이 이렇지 않나요? 몽상가들중에는 A형이 많다는데..

출구쪽 친구는 종소리만 나면 달려나갈 친구. 흔히 말하는 아웃사이더이지요. 가끔 수업이 끝나지도 않았는데 나가는 친구들도 있고, 점심시간 바로 앞에 수업을 듣는 친구들 중에는 이런 친구들이 꽤 있습니다.

마지막 줄에 앉은 친구는 흔히 말하는 '쿨가이' 약간 거만한 스타일에 수업과는 관계없이 자신만의 포스를 발휘하는 친구입니다. 교수님에게는 인기가 없지만, 여자친구들은 많을 듯! 이전에도 여자친구와 같이 수업을 듣는 친구들은 꼭 뒷자리에 앉더라고요.

전 주로 몽상가 스타일인데, 다른 분들은 어떤 스타일일지 궁금해 집니다. 좀 더 많은 에피소드를 원하시는 분은 아래 작가의 홈페이지를 참고하시길 바라고요, 아마존으로 책도 팔던데, 전 책보다 머그컵이 무척 끌리네요. 영문 사이트이지만 그렇게 어렵지는 않아요. ^^

- PHD 홈페이지 : http://www.phdcomics.com/

태그

  • 이전 댓글 더보기
  • paran 2008.05.23 21:29

    재미있게 봤어요. 테클은 아닌데요, wannabe는 되고 싶은 사람을 말하는 거예요. 그러니까 '교수님, 사랑해주세요~' 이런 거죠. ^^

  • zzz 2008.05.23 21:31

    전 맨 앞자리에 앉아서 두번째자리에 앉은 학생들이 하는 행동을 하죠

  • 이상하다.. 2008.05.23 21:53

    공감안됨.난 늦게 가면 자리가 없어서 아무데나 앉는데???

    글구 난 앞에도 앉고~ 뒤에도 앉는데...뭐지???ㅋㅋㅋㅋㅋㅋㅋㅋ

  • ㅎㅎ 2008.05.24 11:59

    전..벽에붙어서 기대고자는대..ㅋㅋㅋ
    뭐가끔 시험기간때 앞자리에않았는대 졸다가 목뒤로넘어가서 뒷사람이랑 눈마주쳤다능 ㅎㅎㅎ

  • BlogIcon 쉐도우 2008.05.24 13:02

    늘 뒷자리 쿨가이 입니다[어이]

    그것도 구석[어이]

  • ㅋㅋ 2008.05.24 13:39

    출구에앉는다고 아웃사이더는 아닌듯 ㅋㅋ

  • 쿨~맨 2008.05.24 14:08

    역시 너무 쿨해 나는 딱 뒤에서 애를 감시하는 역할이지.. 그러면에 a 맞아주는 쎈쑤 ~ ㅎ

  • 몽상가 2008.05.24 16:23

    아 이거 퍼갈께요 ㅋㅋㅋ

  • 둘째줄 2008.05.24 17:14

    저는 둘째줄에서 잠만 자는 학생이요 ㅠㅠ
    맨날 잠와요
    열심히 하려고는 해도 뭔 말인지--

  • 2008.05.24 17:36

    소심하고 비겁한 애들이 뒤통수에 느껴지는 시선을 못 견뎌서 보통 뒤에 않고 뒤에서 공부는 안하고 남들 관찰 합니다. 애들하고 우르르 몰려 다니고 주먹 센 , 쿨한 척, 대장인 척과 같이 무슨무슨 척 하는 애들은 거의가 소심하죠. 혼자서는 아무것도 못 하고 항상 인정 받아야 하고. 맨 앞자리 앉는 애들은 확실히 성실하고 자기 몫이나 자기 일은 남들 신경 안쓰고 꼭 챙기는 스타일일 확률이 높습니다. 이 줄의 평가되는 인간성은 양극단인데 보통 인간관계에도 성실해서 평이 좋습니다. 그러나 성실함이 일에만 치우쳐져 있는 경우 재수없다 이기적이다라는 소리를 잘 듣습니다. 그러나 이 줄의 사람들은 믿을 구석이 있기에(자신의 능력이나 비전) 그런 평을 우습게 여기는 대범함(?)이 있습니다. 중간은 보통 이도저도 아닌 평생 이도저도 아닐 그런 평범하거나 평범 이하의 사람들. 눈치를 많이 보고 집단에 파묻혀 가려는 경향이 강합니다. 개성이 부족하고 개인의 힘은 약한 스타일이고 집단의 힘을 이용하려는 경향이 강합니다. 지식은 부족하거나 평범하고 잔머리가 매우 발달 되어 있어서 사기나 꽁수에 강합니다. 한국의 가장 평범한 대중형이죠. 구석 싱글은 자의든 타의든 아웃사이더들 맞는 것 같고. 출구는 보통 지각생들. 거의 보면 지각하는 놈은 정해져 있는데 지정석이라고 보면 됩니다.이런 스타일의 사람은 인생이 거의 지각 입니다. 재수를 한다든가 취업도 뒤는게 한다든가. 게으름이 몸에 배어 있기 때문에 그런 생활 패턴이 나오게 되는 겁니다. 마지막으로 여기 앉았다 저기 앉았다 패턴이 정해져 있지 않은 사람은 감정이나 인생 기복 또한 그렇습니다. 열심히 해보려고 했다가(앞에 앉았다가) 잘 안되서(다시 게으름에 지각을 해서) 문쪽에도 앉고 그러다가도 자포자기 심정으로(소심함과 게으름으로-공부하기 싫은) 뒤에 앉거나 늦게와서 자리 선택권이 없어 여기저기 앉는. 인생도 똑 같습니다. 잠깐 빛나다가 보통은 지지리 궁상으로 살고 적당히 먹고 사나 보통은 평균 이하의 삶을 사는.

  • BlogIcon 상큼한장미향 2008.05.24 17:43

    대학생은 아니지만 ㄱ-

    어느자리 앉든 무조건 잡니다....

  • 흠 저사람은 2008.05.24 18:15

    무슨 억하심정으로 저러는지 모르겠어도
    글 싸질러놓은거 보면 엄청 피곤한 타입의 찌질이 ㅎ
    지맘대로 해석해서 소설을 써놓구 말야
    어쨌든 굉장히 재밌는글 히히

  • de 2008.05.24 18:33

    전 상황따라 다른듯..
    재미있는 수업은 맨 앞에 앉아봤는데 사실 교수님 눈마주치려면 맨 앞보다 3,4줄이 젤 적당하고..
    혼자듣는 수업은 벽쪽에 앉음. 왜냐하면 가운데 앉으면 무리져서 다니는 애들이 나 때문에 못 앉은 적이 있어서 거시기 한후로..
    지각하면 맨 끝에 앉고
    출석만하고 가고 싶은 날엔 입구쪽에 앉고;

  • 줄행 2008.05.24 20:10

    역시 난 투 쿨 포 스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난 쿨해 쏘쿨

  • 헛.... 2008.05.25 00:34

    맨 앞줄에 앉아 있으면 교수님이 별로 안 좋아하시는데... 그래서 둘째줄, 혹은 셋째줄에 앉습니다.
    뭐...사실상 맨 앞줄이라고 볼 수 있겠네요.
    어쨌든 교수님의 펫... 이었다기 보다는, 정신적인 안정감을 주는...역할이었다고 믿고 싶네요.

  • ok 2008.05.25 01:19

    재밌게 보고갑니다. 문득....이거 그린 분은 맨 뒤에 앉았던 분이 아닐까라는 생각이^^
    수업시간에 이런거 관찰했나봐요...

  • 재밌네요 2008.05.25 03:41

    그럴듯합니다.
    그리고 이것은 단순한 유형화일 뿐이니
    더 다양한 개체형- 개성들이 존재하겠지요. 이상하다님.

    아무튼, 예전 생각이 나서 잠시 즐겁네요.
    늘 뒷자리를 고집하던.
    제대로 시니컬하거나. 분위기 쿨도 없던
    어중간 100% 뒷자리형이었던 저를 돌아보는 건 ^^

  • 혹독해 2008.05.25 08:09

    전 주로 맨 앞자리에서 잠을잡니다. 등잔밑이 어두운 법이거든요 ㅎ

  • 오호... 2008.05.25 09:06

    재미있네요~ 퍼가요~!

  • BlogIcon 메이아이 2008.05.25 20:45

    문 앞에 앉는 저는, 의외로 맞군요.
    하지만 맨 앞에 앉으면서도 제 NDSL 빌려가서 게임하시는 언니 있답니다. 그야말로 등잔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