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실속 앉는 자리로 살펴보는 당신의 스타일.

국내에는 그다지 알려지지 않은 만화이지만, 해외에서 인기리에 연재중인 만화에는 'Piled Higher & Deeper'(이하 PHD)라는 작품이 있습니다. 스탠포드 기계공학과에서 박사과정중인 Jorge Cham씨가 그린 이 작품은 대학생활의 여러 경험을 토대로 그린 4컷 만화로 대학생이라면 누구나 공감할만한 알찬(?) 이야기로 꾸며져 있습니다.

저 역시 최근에 읽기 시작한 작품인데, 무척 공감가는 이야기가 있어 5월 16일자 PHD의 이야기를 잠시 소개해 드립니다. 이번 스토리의 제목은 '교실에서 당신이 앉는 자리는 어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만 보아도 느낌이 오지않나요? 대학생이라면 누구나 공감할만한 평범한 교실속 풍경입니다. 우리나라에서만 그런 줄 알았는데, 해외 대학생들도 학업과 잠에 대한 상관도는 모두 똑같은가 봅니다. 무언가 우리가 알지 못하는 세계의 법칙이라도 있는 것일까요?

첫번째 줄은 선생님의 애완견(?)이라 불리는 모범생 친구들로 가득 차 있습니다. 일설에 의하면 이 친구들은 선생님의 농담 한 마디도 빼놓지않고 노트에 적는다고 합니다. 그야말로 초인, 시험의 제왕입니다.

두 번째 줄 친구들은 의욕은 있으나 결국 잠만 자는 친구들. 열심히 공부는 해보고 싶은데, 너무 앞자리는 눈치보이고, 하여 조금 뒤에 앉았지만 결국 수마의 유혹에 빠져 수업시간 내내 꾸벅꾸벅 조는 친구들이 바로 이 친구들입니다. 일단 졸리기 시작하면 커피를 마셔도, 손을 꼬집어도 영 정신을 못차립니다. 제정신이 들때는 오직 수업이 끝났을 때.. 어찌보면 좀 불쌍한 친구들입니다.

가운데 중앙 부근에 앉는 친구는 'Bring it on', 즉 뭔가 한 번 해보자라고 화이팅이 넘치는 친구들인데, 글쎄요.. 이 자리는 앉아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군요. 벽에 앉아 있는 친구는 '혼자 놀기' 친구. 창밖을 내다보거나 벽에 적힌 낙서들을 보며 혼자만의 세계에 빠져드는 몽상가 스타일입니다. 주로 A형이 이렇지 않나요? 몽상가들중에는 A형이 많다는데..

출구쪽 친구는 종소리만 나면 달려나갈 친구. 흔히 말하는 아웃사이더이지요. 가끔 수업이 끝나지도 않았는데 나가는 친구들도 있고, 점심시간 바로 앞에 수업을 듣는 친구들 중에는 이런 친구들이 꽤 있습니다.

마지막 줄에 앉은 친구는 흔히 말하는 '쿨가이' 약간 거만한 스타일에 수업과는 관계없이 자신만의 포스를 발휘하는 친구입니다. 교수님에게는 인기가 없지만, 여자친구들은 많을 듯! 이전에도 여자친구와 같이 수업을 듣는 친구들은 꼭 뒷자리에 앉더라고요.

전 주로 몽상가 스타일인데, 다른 분들은 어떤 스타일일지 궁금해 집니다. 좀 더 많은 에피소드를 원하시는 분은 아래 작가의 홈페이지를 참고하시길 바라고요, 아마존으로 책도 팔던데, 전 책보다 머그컵이 무척 끌리네요. 영문 사이트이지만 그렇게 어렵지는 않아요. ^^

- PHD 홈페이지 : http://www.phdcomics.com/
Trackback 2 Comment 32
prev 1 ··· 735 736 737 738 739 740 741 742 743 ··· 194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