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루 일기/2008 Diary

봄날의 나른함은 책 향기와 함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전 알라딘에서 구입한 책이 도착하였습니다. 구입한 책은 'The Left, 미완의 기획, 유럽 좌파의 역사'와 '늑대와 향신료 4권'.

'The Left'는 유럽 좌파의 흥망성사를 철저한 고증 아래 다룬 책입니다. 책 제목은 꽤 오래전부터 들어 보았지만, 그동안 가격부담때문에 망설여 왔는데, 얼마전 선거날에  큰 맘 먹고 구입해 보았습니다.

사실 저는 '좌파'도 '우파'도 아닙니다. 굳이 정치적 성향을 따지자면 '중도좌파'쯤 되겠지만 그것도 완전한 것이 아니고, 사안에 따라 늘 마음이 바뀌니까 말이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좌파의 바이블'이라 불리는 이 책을 구입한 이유는 바로 네이버 댓글 때문입니다.

조금 엉뚱한 이유같지만, 요즘 네이버 댓글을 보다보면 항상 '좌파', '빨갱이'라는 말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습니다. '이게 다 노무현 탓이다'에서 트랜드가 옮겨간 것같은데, 아무튼 그 사람들이 광분하는 좌파라는 말에 조금 흥미가 생겨서 말이죠.

도대체 좌파가 뭐길래 다는 댓글마다 좌파라며 욕서를 하는지.. 저 스스로는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어찌되었든 그 사람들은 나를 좌파라고 칭하니, 저 스스로에 대해 공부해보는 시간이 필요할 듯 합니다. '적을 알고 나를 알면 백전불퇴'라는 말처럼 상대를 알기 위해서는 먼저 나를 알아가는 과정이 선행되어야만 되겠죠.

잠깐 책을 살펴보니 서문만 30여장이 넘는데에다가 분량도 천페이지 이상으로 꽤 많은 분량인데, 시간이 날 때마다 조금씩 읽어보아야 겠습니다. 대략 한 달쯤이면 완독할 수 있을 것같네요.

'Left'와 더불어 같이 구입한 '늑대와 향신료 4권'은 애니메이션 이후의 스토리를 그리고 있습니다. TV판에 대한 평판도 무척 좋았지만, 13화라는 너무 짦은 분량때문에 아쉬운 점이 많았는데, 소설판은 현지에서 5권까지 나온 상태라고 하니 아직은 더 호로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 같아 기쁩니다. 이번 판에선 과연 호로와 로렌스가 이어질 수 있을지.. 조심스레 첫 장을 열어 봅니다.

올 봄날은 유난히 책 향기에 취하는 멋진 날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주 꼬날님으로부터 사진 에세이집을 선물 받기도 하였고, 오늘은 알라딘 리뷰에 당선되어 책 쿠폰도 증정 받기도 하였고..

나른한 오후, 책 한 권과 함께 모처럼만의 휴식을 만끽하는 것은 어떨까요? 분명 멋지고 즐거운 오후 시간이 되리라 확신합니다. 무언가를 알아가는만큼 즐거운 일도 또 없으니까 말이죠. ^^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