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는 일하고 있다..

이 글은 TF님의 포스트를 트랙백한 글입니다.




우연히 보게된 SK광고. 사실 SK는 그다지 좋아하는 기업이 아니지만, 이 광고 하나는 정말 공감이 간다.

"누군가는 일하고 있다"

흔히 축제를 이야기하면 웃고 떠들며 즐기는 사람만을 연상하기 쉽다. 그러나 그 축제를 만들기위해, 그리고 이어나가기 위해 음지에서 일하고 있을 이름모를 이들을 기억하는 사람은 몇이나 있을까.

지난 2002년 한일 월드컵때 나는 군대에 가 있었다. 대한민국 사람들이 한마음이 되어 "대한민국!"를 외치고 있을때, 승리에 흥겨워 춤을 추고 있을때, 나는 야간 경계 근무를 서고 있었다. 그 누군가를 위해..

덕분에 전역하고나서야 경기장면을 재방송을 통해 보았지만, 나는 후회하지 않는다. 나야 겨우 근무를 섰을뿐이지만, 그 시각 서해에선 목숨을 걸고 전쟁을 벌이신 분들이 계시기에..

축제는 사람을 열광케하는 힘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그들은 열광하고 고함을 지르며 환호한다. 미친듯이 펄쩍펄쩍 뛰기도 한다. 그것은 축제를 즐기는 사람들을 고유한 권한이자 자유이다.

그러나 축제가 끝났을때, 이거 하나만은 기억해 두길 바란다. 바로 그 축제를 위해, 그 누군가는 일하고 있었음을..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124 125 126 127 128 129 130 131 132 ··· 197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