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sue/Book

조금 부족한 판타지, 정령왕의 뉴라이프

  정령왕의 뉴라이프 2  
불의 정령왕 샐리온의 뉴라이프!  새로운 이름, 새로운 인연, 새로운 생활. 지금껏 경험해보지 못한 신선함이 찾아왔다.

"이제부터 나는 유니엘이다. 유니엘 드 카르셈."

그러나 그 즐거움 뒤에는 오래 전부터 이어진 운명이 기다리고 있었으니….

피하기엔 늦었다!
정해진 운명과 당당하게 맞서라!!


오랜만에 여자주인공의 판타지 소설이 나왔네요. 드래곤의 신부이후, 정말 간만인듯...

내용은 역시나 평범합니다. 불의 정령왕 샐리온이 유희상대를 찾다가 유니엘이라는 황녀의 몸에 들어가 펼쳐지는 이야기. 소재는 이전, 김윤정님의 '마족의 계약'과 비슷하지만, 나름대로 색다른 면이 있습니다.

다만 글자체가 안정적이지 못한 점이 단점이군요. '탐정'과 같이 그 시대에는 존재하지 않았을 직업이 버젓히 쓰이거나, 1권을 보면 유니엘의 완치 기념 파티가 열리는데, 이부분도 내용이 조금 안맞는군요.

글을 보면, 자칭(?) 유니엘의 라이벌인 체르아비스가 유니엘의 등장을 보면서 그의 오빠 루이가 귀족들에게 인사시켜주겠지라고 독백을 하는 부분이 있는데, 그 이후에 유니엘은 루이의 친구 2명을 제외하고 모두 혼자 귀족들을 맞이하게 됩니다.

이와같은 견고한 중세배경의 판타지라면, 낮은 계급의 사람이 황녀에게 감히 말을 거는 것자체가 실례일텐데..

이외에도 세계관이 정립되지 않았는지, 글 자체에 흔들리는 부분들이 조금씩 보입니다. 그리고 글의 분위기도 조금 모호하고요. 주인공의 짜증나는 부분이 너무 많다고나 할까요..

현재 2권분량까지 나왔는데, 이야기가 단편적으로 나누어져있어, 이것이 어떤 큰 그림을 그릴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 작가의 역량을 기대해봅니다.

소금이의 평가 : 10점만점에 6점.

태그

  • 메이렌 2007.01.17 19:59

    판타지 소설은 그 말대로 환상적인 이야기이며 작가가 지어낸 세계입니다. 실제의 중세시대와 반드시 관련지어야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겠군요.

  • 유카렌 2007.01.30 14:36

    10점만점에 9점을줘도 아깝지않을만한 작품인것같은데요

  • 바보네 2007.05.08 23:07

    마치 주몽을 보고 대학교수들이 주몽은 원래 저렇지 않다라고 말하는것과 똑같은 이치 거짓말을 거짓말이라고 말하는 바보 판타지 소설 자체가 거짓말인데 그걸 가지고 거짓말이라고 말하다니 참 웃기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