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루 일기/2019 Diary

허준 선생의 묘에 다녀와서...

몇일 전 현충일에는 어머니와 어머니 친구분들과 함께 민통선 지역에 다녀왔습니다. 아시는 분이 그곳에서 오디 농사를 하신다길래 방문한 것인데 네비도 안찍히고 길찾기가 상당히 어렵더군요. 군사지역이라 그런지 지도 자체가 없다는...

그리고 그 곳엔 허준 선생님의 묘소도 있었습니다. 동의보감의 허준! 어렸을 때 드라마로 접했던 바로 그 허준 선생님의 묘소가 바로 여기에 있었네요. 

민통선 지역이지만 관리는 아주 잘 되어있었습니다. 그리고 경외감이 들었어요. 뭐랄까... 명당이라는 느낌? 햇살이 나즈막하게 허준 선생님과 부인의 묘를 비추고, 좌우의 나무들이 단정하게 바람을 감싸는 그 분위기. 사진으로는 표현하기도 힘들고 감히 찍을 엄두가 안나서 그만두었는데 정말 신비로웠어요. 명가의 분위기라고나 할까..

선생의 묘는 어쩐지 찍을수가 없어서 그 밑에 있는 재실을 담아 보았습니다. 제사를 지낼 때 쓰는 물건들을 보관하는 곳인데 노년에 이런 집에 살면 좋겠다는 마음이 들 정도로 분위기가 있습니다. 다음엔 꼭 다시 가보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