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대국민감청사건, 자살에 관한 의혹들. 2

지난 글에 이어 국정원 대국민 감청사건의 핵심 실무자인 임모씨의 자살관련 의혹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사건 이후 몇 가지 바뀐 사실들이 있다. 하여 그간의 정황을 추가하여 먼저 정리한다.

1. 해킹팀의 실무자인 45세 임모씨는 토요일 새벽 5시에 출근하였다. 오전 8시 국정원 관계자는 임모씨 부인에게 전화를 걸어 임모씨의 행방을 물었다.

2. 오전 10시, 국정원 관계자는 다시 임모씨 부인에게 전화를 걸어  "즉시 경찰에 (임씨를) 실종신고를 해라"며 "(경찰에 말할) 실종 사유는 '부부싸움으로 집을 나갔다' 정도로 하고 위치추적도 요청해야 한다"고 구체적으로 거짓 신고를 지시하였다.

3. 임모씨 부인은 오전 10시 4분 관할 소방서에 실종 신고를 하였다. 또한 임모씨 부인은 이전에 경찰서에 신고한 것을 취소하였다.

2, 오후 12시 소방관은 휴대폰 위치 추적을 이용하여 자택으로부터 13km 떨어진 지점에 있는 임모씨의 차량 및 시신을 발견하였다. 발견 당시 국정원 직원이 먼저 현장에 있었다. 

3. 임모씨의 차량은 2005년식 수동식 마티즈였으나 쉐보레 마크가 달려있고 녹색 구형 번호판을 달고 있었다. 또한 내부 조수석은 번개탄으로 그을린 자국이 존재하였다. 차량은 돌로 괴어져 있었다.

4. 임모씨의 유서는 노트장에 기록된 형태로 3장이 존재하며 이중 사건에 대한 기록이 담긴 1장이 공개되었다.

5. 유서는 유족들의 반대로 공개되지 않고 있다가. 18일 오후 9시 조선일보 단독으로 유서 내용이 공개되었다. 이 보도로 사망자가 국정원 해킹사건의 실무자라는 사실도 밝혀졌다.

6. 공개된 유서에는 국민을 사찰한 적은 없으며, 관련 기록은 자신이 삭제했다고 적혀있다. 또 공개된 유서에는 별첨으로 첨삭이 되어있고, 끝에 '감사합니다'라는 말이 적혀있다.

7. 사고 차량은 임모씨의 사망 하루 뒤인 19일 폐차 의뢰를 받았다. 앞서 경찰은 부검 결과가 나오기 전인 18일 차량을 유가족에게 인도하였다. 

8. 경찰은 사망 하루 뒤, 자살로 결론짓고 사건을 종결하였다.

의혹 1. 왜 국정원 직원은 신고를 지시하였을까?

국정원 직원은 임모씨 부인에게 전화를 걸어 구체적으로 어떻게 신고해야 하는지를 지시하였다. 또 국정원은 당일 감찰반 조사가 예정되어 있지 않았으며, 임모씨에게는 사건 정황만 물어본 정도라고 답하였다[각주:1].

국정원의 신고 지시는 여러모로 의심스러운 부분이 있다.

가장 큰 의심은 왜 소방서에 신고를 지시하였는가라는 점이다. 미디어오늘 보도에 따르면, 현장에는 소방서 직원보다 먼저 국정원 직원이 도착해 있었다고 한다. 그렇다면 국정원 직원은 임모씨가 사망한 현장을 가장 먼저 확인한 사람이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찰은 현장의 국정원 직원에게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 아니 정확하게 말하자면, 임모씨 부인의 수사 취소로 인하여 소방서 직원만 먼저 도착하고 경찰서 직원은 현장에 도착하지 못한 것이다.

이는 의도적으로 현장을 은폐하였다고 밖에 볼 수 없다. 왜 국정원은 경찰서 실종접수를 취소하라고 지시하였을까?

의혹 2. 사고 차량 폐차가 하루만에 이루어진 이유는?

사망자가 자살인지 타살인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현장 감식이 필히 이루어져야 한다. 특히 사망자가 타고 있던 차량은 매우 중요한 증거품이다. 그런데 특이하게 경찰은 사망자가 자살인지 타살인지도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유족들에게 차량을 인계하였다.

더욱더 황당한 것은 유족들이 차량 폐차를 사망 다음날인 19일 진행하였다는 것이다. 현대 장례는 3일장으로 진행된다. 사망자가 병원에서 사망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18일은 사망자를 장례식장에 안치하고 동시에 관계자인 유가족들은 경찰 조사를 받았을 것이다.

그리고 18일 저녁부터 19일은 일가친척들과 직장 동료, 친우들의 조문을 받는 날이다. 장례를 할 때 가장 바쁜 날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데 그렇게 정신없는 시기에, 장례식이 다 끝난 것도 아닌데 유가족이 일부러 식장을 빠져나가 폐차를 지시했다고? 폐륜 가족인가? 폐차를 하기 위해선 자동차등록증과 신분증 사본이 필요한데 장례기간에 그러한 서류를 일부러 시간을 내어 준비했다는 사실 자체가 상당히 의심스러운 부분이다.

 

지. 이제부터는 소설이다.

만약 이 사건이 국정원의 작전이었다고 가정해 보자. 국정원은 임모씨에게 가짜로 자살할 것처럼 보이도록 지시하고, 이에 임모씨는 사전에 유서를 남긴다. 유서는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지 않았기 때문에 매우 또박또박한 글씨로 쓰여져 있다. 이후 임모씨는 번개탄을 구입하여 사전에 예정된 장소로 이동한다.

이동된 곳에는 미리 국정원 직원이 기다리고 있었다. 국정원 직원은 임모씨에게 일정시간이 지나면 경찰서에 연락할 터이니 안심하라고 다독인다. 이에 임모씨는 지시에 따라 자살을 진행한다.

이후 국정원은 임모씨의 자살을 지켜본 뒤, 임모씨가 사망하자 임모씨 부인에게 전화를 걸어 출근하지 않은 사실을 알리고, 소방서에 연락하도록 지시한다. 임모씨 부인은 공황중에 상대방의 지시에 따라 충실하게 역할을 수행한다.

그리고 예정대로 소방서 직원이 먼저 출동한 것을 확인한 국정원 직원은 곧 현장을 이탈한다. 해당 직원은 만약 경찰이 먼저 도착했다면 살인사건으로 현장 보전 조치를 취할 것이 염려되어 미리 준비한 백업맨이다.

이후 유서는 조선일보를 통해 단독 보도되고, 국정원의 공식 담화로 사건의 반전을 꾀한다. 아울러 그 사이 모든 증거는 폐기한다. 통화내역, 차량 그 모든 것이 사라졌다.

소설 끝.

이 소설이 정말 소설일까? 

See also

[단독] ‘바꿔치기 논란’ 국정원 임씨 마티즈, 22일 폐차돼

  1. 한국일보, "국정원, 부인에 거짓 실종신고 지시 의혹도", http://media.daum.net/politics/others/newsview?newsid=20150722044808621&RIGHT_REPLY=R1 [본문으로]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 255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