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루 일기/2014 Diary

길가에서 세월호를 보다.

오늘도 시내에서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시위를 보았다. 벌써 일주일째다. 서울에선 시끌벅적한 철부지들의 만행으로 많이 소란스러운 모양이다만, 이 곳은 조용하다. 오늘도 여우비가 촉촉히 내리는 가운데, 작은 천막 한 켠에서 물 한모금 쉬이 마시지 못하는 분들만이 계실 뿐이다. 적막감에 잠긴 노오한 천막은 마치 상복을 입은 상제의 모습과 같고, 지나가는 사람들의 미안함만이 발걸음을 무겁게 한다.

천막 앞쪽엔 몇 장의 그림이 놓여있다. 유족들이 주장하는 세월호 특별법과, 새누리당, 새정치연합이 주장하는 특별법이 어떻게 다른지를 알려주는 그림은 너무나도 쉽게 내 눈 안에 들어온다. 두리뭉실 어기영차, 낚시꾼이 되어 춤추는 기자들에게 이 그림을 보여주고 싶다. 

시간은 흐르고 잊혀가는 이는 늘어난다. 그러나 유족들은 차마 잊지못할 것이다. 잊혀졌다 싶으면 떠오르는 것이 그 얼굴이거늘 어찌 잊을 수 있으리. 그래서 나도 아직은 외면할 수 없다.

링크 : 4.16 특별법안의 핵심내용과 각 정당 특별법안의 차이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