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끝없이 비리가 밝혀지고 있습니다. 분초를 다투는 구조현장에서 이권을 위해 특정기업에게 특혜를 준 사실이 금일 또 확인되었습니다. 전일 JTBC가 민간잠수사의 증언을 토대로 사실을 다루었다면, 이번에는 국방부 문건을 통해 확인된 내용이어서 더 파급력이 클 것으로 예상됩니다.

 

30일자 한겨레 신문에 의해 재구성된 사건은 아래와 같습니다.

 

16일 오후 2시, 해군 사고 현장에 도착.

16일 오후 6시, 해군 SSU 요원 6명, 세월호 내부에 가이드라인(하잠색) 설치

16일 오후 6시 30분, 해경, '해경이 먼저 들어가야 한다'며 해군 가이드라인 독점.

17일 해군, 해군 특수전 전단(UDT/SEAL)과 해난구조대(SSU) 대원 19명 구조 준비 완료.

17일 해경, 민간업체(언딘) 우선 잠수를 위해 (해군 잠수요원들의) 현장 접근을 통제. 

 

 

 

위 내용은 국방부가 30일 진성준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국방위)에게 제출한 답변서를 통해 확인되었습니다.

 

민간 사고 현장에서 해경이 통제를 하는 것은 맞습니다. 그러나 구조능력이 매우 떨어지는 해경이 소위 밥숟가락 올리는 식으로 국방부가 설치한 가이드라인을 독점하고 나아가 이를 민간업체, 언딘만 사용하도록 특혜를 준 것은 분명 잘못된 일입니다. 자신들이 사용할 능력이 되지 못한다면 다시 군에게 돌려주는 것이 맞는 것이죠. 문제에 대한 후속보도를 기다려 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