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Animation/Ani-News

미녀와 야수, 2010년 3D 애니메이션으로 돌아오다.

1991년 개봉되어 애니메이션으로는 처음으로 아카데미 최우수 영화 후보작에 올랐던 월트 디즈니의 '미녀와 야수'가 2010년 3D 애니메이션으로 편집과정을 거쳐 재개봉할 예정이라는 소식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녀와 야수는 전작 인어공주의 성공에 힘입어 디즈니가 야심차게 기획한 작품으로 약 600여명의 제작진이 4년간에 걸쳐 완성되었으며, 인어공주에서 부분적으로 사용되었던 CG 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하여, 기존 셀 애니메이션에서는 불가능하였던 배경의 이동이나 실사 영화 수준의 카메라 효과를 처음으로 선보였던 디즈니의 30번째 작품입니다.

디즈니는 이러한 CG 기술을 바탕으로 그해 애니메이션 작품으로는 처음으로 아카데미 최우수 영화 후보작으로 노미네이트되는 영광을 안았고, 아카데미 주제가상을 비롯한 다수의 영화제에서 시상을 받는 기쁨을 누렸습니다. 이후 작품은 17년간 디즈니에 의해 소중히 보관되어 오다가, 최근 작품의 오리지널 프로듀서인 돈 한(Don Hahn)과 원작의 감독을 맡았던 게리 트러스데일(Gary Trousdale),  커크 와이즈(Kirk Wise) 감독에 의해 다시 디지털로 복원되고 있습니다.

수작업으로 정성스럽게 그린 2D 애니메이션을 굳이 3D 애니메이션으로 복원할 필요가 있는지 의문이지만, 디즈니로서는 본격적으로 CG가 활용된 작품을 근대의 기술로 다시 복원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는 것같습니다. 원문 정보에는 're-render'라는 문구로 작업이 표시되어 있던데, 기존에 미처 표현하지 못하였던 부분들을 3D 효과를 가미하여 다시 표현한다는 뜻인지 아니면 단순히 색상등을 보정하여 디지털로 복원하는 것인지 여부는 좀 더 자세한 정보를 통해 알아보아야 겠습니다.

얼마전 디지털로 복원된 로버트 태권v를 비롯하여 추억속 작품들이 속속 디지털로 복원되고 있다는 사실은 분명 기쁜 일이지만, 자칫 이 것이 편안한 돈벌이로 악용되지는 않을까 우려스러운 것도 사실입니다. 과연 디즈니의 속내는 무엇일까요? 작품에 대한 추가 정보는 추후 소식이 들어오는대로 업데이트 하겠습니다.

- 출처(헐리우드 리포터) : http://www.hollywoodreporter.com/hr/content_display/film/news/e3ia94c7ef2006ea33ddeb9b9d121fd8264
  • BlogIcon 메이아이 2008.11.21 19:39

    오옷, 미녀와 야수. 어릴 때 그 장미꽃 떨어질 때마다 조마조마하면서 보던 작품이네요.
    그 때문에 디즈니 애니 중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듯 합니다.

    • 소금이 2008.11.23 00:45

      전 미녀와 야수보다 인어공주가 더 기억에 많이 남네요. 미녀와 야수에 대한 기억이란 학교에서 방학 앞두고 줄창 틀어준 기억밖에 없다는.. 아, 노래는 무척 좋았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