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구

(2)
이란 친구로부터 받은 선물. 우리 연구실에는 이란에서 온 연구실 동료가 있습니다. 처음엔 좀 힘들었습니다. 의사소통을 영어로만 하니, 가끔씩 서로 달리 받아들이는 경우도 있었고, 돼지고기를 먹지 못하는 종교적 관습 때문에 밥 한 번 같이 먹기도 애를 먹었습니다. 최근엔 이전보다 좀 더 가까워지긴 하였지만, 아직도 좀 서먹서먹합니다. 그런데 얼마 전 동료로부터 작은 선물을 하나 받았습니다. 고국에서 가져온 선물인데, 펜 받침대라고 합니다. 이걸 보니 어린 시절, 할머니 댁에서 보았던 장롱장이 생각나네요. 모양은 다르지만 왠지 모르게 오래 전 보았던 그 모습이 생각납니다. 그림 속 인물은 말 탄 무사같이 보이네요. 말 탄 무사하면 몽골이 먼저 떠오르는데, 이란에서도 이런 그림이 흔한 모양입니다. 이란의 역사가 좀 궁금해지네요. 투박하지..
소중한 벗에 대한 추억 보고서. 본 포스트는 도와줘, SOS 이벤트에 응모된 글입니다. 가끔 부모님이나 친구들의 통해 옛 친구의 근황을 들을 때가 있다. 이제는 얼굴조차 희미해져 '그 때 그런 친구가 있었지'라고 혼잣말을 중얼거리게 하는 친구의 모습. 멀리 떨어지면 잊혀진다고 했던가. 그 때 그 시절의 추억은 여전히 선명하지만, 더이상 부를수 없게된 잊혀진 친구들의 모습은 뭇내 나를 쓸쓸함으로 밀어넣는다. 이별은 여전히 괴로운 일이다. 이별이라 말을 하니, 고교 시절 같은 반 친구였던 효섭이라는 친구가 떠오른다. 특이하게 쌍둥이 형을 두었던 친구. 수능이 끝나고 마지막 등교길을 함께 하며 이러저러한 이야기를 나누었던 그 추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마지막에 '난 커서 제빵사가 될거야'라고 말을 했는데..10년이 훌쩍 지나버린 지금 빵과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