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루 일기/2006 Diary

도시의 잠자리


아무런 생각없이 방안에 누워 멍하니 하늘을 바라보고 있었는데, 어디선가 파닥파닥거리는 소리가 들려왔다.
처음엔 귀찮은 마음에 신경을 끄고 있었지만, 자꾸 들리는 이상한 소리에 베란다에 나가보았다.
그 곳에서 발견한 이 친구... 도시의 잠자리다.

방충망을 친 베란다에 도대체 어떻게 들어왔는지..
약싸빠른 시골 잠자리와는 달리, 손가락으로 툭툭 건드려도 통 날아갈 생각을 안한다.
날개를 다친 것같지도 않은데...

창문을 활짝 열어놓고, 손가락으로 떠밀어주니,
그제서야 창밖으로 날아오르는 잠자리.

도시의 잠자리는 그렇게 떠나갔다.

'하루 일기 > 2006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녕~~ 명왕성. 10년뒤에 다시 보자.  (4) 2006.08.25
누드는 외설일까.  (2) 2006.08.21
도시의 잠자리  (0) 2006.08.21
왠지모르게 손자병법이 기억난다..  (13) 2006.08.21
씨야 백댄서 사고와 SBS..  (6) 2006.08.20
간만의 사진정리..  (0) 2006.0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