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루 일기/2009 Diary

블로그 복귀합니다.

그동안 업무상에 바쁜 일들이 많아 한 달정도 푹 활동을 쉬었습니다. 처음에는 글쓰는 부담에서 해방되어 업무에도 집중할 수 있었고, 나름대로 재미있는 시간을 보냈는데... 최근에는 글을 써야겠다는 마음이 다시금 고개를 듭니다. 글쓰는 자의 의무같은 거창한 말이 아니라... 뭐랄까. 하고싶은 말들이 많아졌다고나 할까요.

최근의 학교생활, 혹은 신문기사상의 정치이야기, 스마트폰이나 애니메이션에 관한 잡담들... 아직 무엇을 쓸 것인지 정하지는 않았지만 짬을 내어 하나씩 풀어나가야겠습니다. 현실도 물론 바쁜 날들의 연속이지만, 저는 아직도 블로거인가 봅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