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루 일기/2009 Diary

눈내린 날의 아침...

요즘 서울은 눈때문에 난리라고 하지만, 원주에 사는 저 역시 하루하루를 스키장에서 보내는 기분입니다, 주말에 내린 눈은 작은 산을 이루었고, 눈길을 헤치며 연구실에 도착하고나면 그야말로 기운이 푹 빠집니다. 어제도 자전거를 타면 5분거리인 집을 40분이나 걸려 돌아갔네요. 이거 당분간 연구실에서 살아야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이렇게 눈내리는 날은 질색이지만, 가끔 재미난 볼거리에 겨울눈을 싫어하기는 힘들 것같습니다. 아침 출근길에 발견한 눈사람인데, 왠지 심통이 난 것처럼 보이지 않나요. 눈사람도 이렇게 추운 날에 홀로 집앞을 지키는 것이 영 마음에 들지 않았나 봅니다. 정말 추워요...여기 원주는,,,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걸어가기가 너무 싫어 버스를 타고 가기로 결정하였습니다. 버스정류장엔 누군가 벌써 선객이 왔다갔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총총히 이어진 발자국을 보니 저도 모르게 뒤쳐지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 불쑥 듭니다. 추운 날씨이지만 조금만 더 노력해보아야 겠습니다. 오늘도 힘을 내자고요. ^^

태그

  • BlogIcon 호세 2010.01.07 22:20

    비오는 날하고 눈오는 날은 정말 밖에 나가기 싫죠;
    늦게까지 이불속에서 웅크리고 싶지만, 그럴수가 없는게 현실~
    비든 눈이든, 나름대로의 분위기를 만들어주니 썩 싫지만도 않네요 ^^

    • 소금이 2010.01.12 12:21

      눈 내리는 것을 보는 것은 좋아하지만, 눈이 다 내리고 난 뒤가 항상 문제라는... ㅠ-ㅠ

  • BlogIcon 메이아이 2010.01.08 15:32

    광주. 지금은 많이 녹았지만 며칠 전에는 정말 버스도 위험했지요.

    • 소금이 2010.01.12 12:22

      정말 눈오는 날은 버스고 뭐고, 밖에 다니는 것 자체가 위험한 것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