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루 일기/2007 Diary

도시의 새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벽부터 몰이치는 바람에 문득 일어나 창밖을 바라다보니 고요한 주황빛 물결이 제 앞에 펼쳐져 있었습니다. 마치 절대자와 같은 풍모를 자랑하는 새벽녘의 하늘아래로 건물 사이사이를 요리조리 움직이는 뭉개구름들.. 그리고 언듯 보이는 푸른 하늘과 희산하는 먹구름들.. 그 기묘한 하늘과 구름과 태양의 모습은 여지껏 보아왔던 그 어떤 하늘의 모습보다도 더 거룩해보이는 장관이었습니다. 정말로 행운이었다고나 할까요. 오늘 새벽녘에 있었던 그 기적을 간직하며 또다시 내일의 기적을 기대해 봅니다.

태그

  • BlogIcon 메이아이 2007.08.12 15:10

    마치 저녁같네요~
    고등학교 때 아침에 나갔는데 해가 엄청나게 붉어서 놀란 적이 있는데 딱 그거 생각나네요

    • BlogIcon 소금이 2007.08.12 15:32

      오늘 아침의 새벽은 너무나도 감동적이랄까.. 설명할 수 없는 기묘한 감정이 뭉클뭉클 솟아오르는 그런 새벽이었어요. 역시 일찍 일어난 보람이 있더군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