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노

(2)
학생은 죽고, 기자들은 웃으며, 대통령은 쇼한다. 벌써 하루 전 일이다. 뉴스에서 여객선 사고 소식을 들었을 땐 그리 큰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배가 완전히 침몰한 것도 아니었고, 섬과 불과 3Km 떨어진 곳이었으며, 어선을 비롯한 구조대가 도착하고 있다는 소식에 하나의 작은 사고로 생각했었다. 그러나 불과 몇시간만에 배는 완전히 침몰했고,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들은 지금 이 순간에도 울고 있다. 책임져야 할 사람이 책임지지 않았다. 가장 먼저 구조된 사람은 그 배의 선장이었으며, 항해사를 비롯한 대부분의 선원들이 승객을 포기한 채 구조선에 올랐다. 그들은 침몰 중인 배의 승객들에게 '그 자리에 있으라'는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방송을 수 차례 하였고, 심지어 구명정조차 내려놓지 않았다. 유일하게 승무원인 박지영씨만이 승객들을 인솔한 것으로 알려졌..
한나라당, 11월 22일은 잊지 않겠다. FTA가 한나라당의 날치기로 통과되었다. 피를 토하는 울분감에 잠을 이루지 못한다. 오늘의 일은 내 인생을 돌아보았을 때, 정말 중요한 사건이 벌어진 그런 하루가 아닌가 싶다. FTA에 대한 토론은 잠시 접어두자. 지금 이 이 문제의 가장 중요한 본질은 다수의 국민들이 반대 의사를 표명하였음에도 불구하고, 그 대표자인 야당 국회의원들의 출입을 막은 채, 비민주주의 절차에 의해 국가의 중요정책이 결정되었다는 것이다. 이건 누가 뭐라 해도 잘못된 것이다. 그리고 한나라당과 이명박은 이번 일에 대해 분명히 책임져야 할 것이다. 그것도 즉각적으로. 명동에 사람들이 채워지고 있다. 그리 많은 수는 아니라고 한다. 하지만 오늘의 천 명이, 내일은 그리고 모래는 만 명이 될 지도 모르겠다. 나도 여차하면 뛰어나가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