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레기

(2)
가짜뉴스 - 중앙은 표창장을 어떻게 속였는가? 조국 후보자의 간담회가 끝난지 채 이틀이 지나지 않았는데, 또다시 가짜뉴스가 나오고 있다. 이번에는 표창장이다. 중앙일보 단독보도 '[단독] 동양대 내부공문도,조국 딸 관련'총장상 수상 없음'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부인이 재직중인 동양대에 딸이 총장상을 받았다는 기록이 없고, 총장 또한 결재한 사실이 없어 비리로 의심된다는 내용이다. 얼핏보면 인척관계에 얽힌 비리 사실로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이 내용은 가짜뉴스이다. 총장상? 표창장? 같은 날 연합뉴스는 조국 후보자를 인터뷰하여 반박 기사를 내보냈다. (조국,'동양대 총장상 논란에 "딸, 실제로 표창장 받았다"(종합)) 기사를 보면 흥미로운 문구가 하나 있는데, 그건 조국 후보자가 표창장이라고 말했다는 것이다. 조 후보자는 4일 오전 10시 40분께 ..
조국 간담회가 기자 자질 청문회가 된 까닭. 오늘 2시부터 시작된 조국 후보자 기자 간담회가 밤 10시를 지나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흐트러짐이 없는 자세로 모든 질문에 대해 성실히 답하는 조국 후보자를 보며, 나도 모르게 간절히 응원하게 된다. 이런 사람이야 말로 공직자가 되어야 한다고. 조국 후보자가 본받고 싶은 사람이라면, 절대 닮고 싶지 않은 사람들도 있다. 바로 대한민국에 '기자'라는 사람들이다. 정정한다. 기자가 아니라 기레기이다. 대한민국의 기자(라 쓰고 기레기라 읽는다) 수준이 엉망인 것은 이전에도 막연하게나마 알고있었지만, 이번 간담회를 보며 정말 참담함을 느낀다. 조선일보 기자 - 영국에 유학중에 부산에 살았다고 되어 있는데 위장전입 아닙니까? 조국 - 영국으로 주소이전이 안 되는데요? 조선일보 기자 - 왜요? 개그프로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