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sue/IT

대세는 불여우인가..


최근 동영상 태그가 들어가는 포스트를 쓰다보니 불여우 사용에 점점 익숙해지고 있는 느낌이다.

이전에는 무거운 페이지를 볼때나 불여우를 사용했는데, 요즘은 글을 쓸 땐 불여우, 단순한 눈팅일땐 ie를 사용하고 있다. 특히 태터에서 글을 쓸 땐, 불여우의 장점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ie의 경우, 스크립트과 스타일등이 적용된 페이지를 복사해서 붙여넣기하면 다운되는 일도 종종 있는데, 불여우에선 아무문제가 없다. 그리고 object 태그가 들어간 포스트를 수정하려고 에디터 모드로 들어가면 ie에선 해당 속성이 모두 제거된 상태로 보이지만,  불여우에선 원본이 그대로 유지된다.

최근 태터툴즈가 매뉴얼란에 채용한 위키에서도 자잘한 버그가 생기는 ie와는 달리 불여우는 완벽한 호환성을 자랑하고... 이제 대세는 불여우인가.

좀더 불여우와 친해져야겠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