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겨울

(7)
눈 내리는 날. 올해 두 번째 눈이 내렸다. 하늘에서 땅으로 소복히 쌓이는 눈. 이제 정말 겨울인가보다.
하늘에서 눈이 내리던 날.. 오늘 학교에 두 번째 눈이 내렸습니다. 첫 눈은 밤새 아무도 모르게 소복히 쌓이더니, 두 번째 눈은 이제야 겨울이 되었다는 것을 알리는 듯 함박눈이 내리네요. 덕분에 버스도 늦고 지각을 할 뻔 하였지만, 눈 내리는 광경을 보고있자니 기분만큼은 정말 좋습니다. 창 밖으로 보이는 눈 내리는 광경이 너무나 아까워 영상을 찍어보았는데, 휴대폰이라 그런지 화질은 좋지 않네요. HD급으로 보면 그나마 볼 만 하긴 한데.. 이 날의 즐거움을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그나저나 걱정이네요. 내일은 오전에 조교 수업이 있는데... 이 눈을 헤치고 어떻게 가야할지.. 지각하지 않기를 기도해 봅니다. >.
눈내린 날의 아침... 요즘 서울은 눈때문에 난리라고 하지만, 원주에 사는 저 역시 하루하루를 스키장에서 보내는 기분입니다, 주말에 내린 눈은 작은 산을 이루었고, 눈길을 헤치며 연구실에 도착하고나면 그야말로 기운이 푹 빠집니다. 어제도 자전거를 타면 5분거리인 집을 40분이나 걸려 돌아갔네요. 이거 당분간 연구실에서 살아야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이렇게 눈내리는 날은 질색이지만, 가끔 재미난 볼거리에 겨울눈을 싫어하기는 힘들 것같습니다. 아침 출근길에 발견한 눈사람인데, 왠지 심통이 난 것처럼 보이지 않나요. 눈사람도 이렇게 추운 날에 홀로 집앞을 지키는 것이 영 마음에 들지 않았나 봅니다. 정말 추워요...여기 원주는,,, ㅠ-ㅠ 걸어가기가 너무 싫어 버스를 타고 가기로 결정하였습니다. 버스정류장엔 누군가 벌써 선객..
겨울의 마지막날을 보내며.. 새벽녁 길가를 나가보니, 하얀 눈들이 경쾌한 바람에 실려 길가로 내려오고 있네요. 오늘은 눈이 좀 쌓일려나하고 기대해 보았지만, 아침나절 봄햇살에 모두 사르르 녹아버리고 말았네요. 아마 올겨울 마지막 눈인것 같았는데...아쉬운 마음에 눈송이를 모아 나름대로 눈사람을 만들어 보았습니다. 이제 겨울도 안녕이군요... 따뜻한 이불과 맛있는 귤이 왠지 또 그리워 질 것같다는.. 마지막 눈송이를 보내고나니 문듯 제가 좋아하는 날씨들이 떠오릅니다. 다들 어떤 날들을 좋아하나요? 봄, 여름, 가을, 겨울? 아니면 비가 오거나 눈오는 날.. 전 여름이 좋습니다. 길가엔 매미들이 '맴~ 맴~'하면서 울고있고.. 햇살을 가득머금은 아스팔드에의해 몸이 따스해지는 기분.. 너무 더운 건 싫지만요.. 하늘엔 구름한점 보이지 않..
눈이 꽤 많이 쌓였네요... 아침에 일어나보니, 눈이 오고 있군요. 지금 2월인데, 눈이... 당황스러운 마음과 반가운 마음에 사진을 찍어봅니다. 날씨가 너무너무 추어서 창문밖 풍경만 찍어보았습니다. >.< 밖에 잠깐 나가보니, 길이 꽤 미끄럽군요. 모두들 넘어지지 않게 오늘 하루 조심히 보내세요. 그럼~ ^^
겨울을 즐기는 방법 한가지.. 안녕하세요, 오늘 하루 다들 잘 보내고 계신가요. 오늘은 어제에 이어, 제2탄 겨울을 즐겁게 보내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할까 합니다. 겨울.. 사실 겨울은 춥고 쌀쌀해서 밖으로 나가기가 좀 꺼려지는 계절이지요. 어제는 비와 광풍이 불어 젊은(?) 사람인 저도 조금 나가기가 겁이 났습니다. -▽-);; 그래서 오늘은 집에서 재미있게 지내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 해볼까 합니다. 굳이 밖으로 나가지 않더라도 집에서도 얼마든지 재미있게 보낼수 있지요. 근데 집에서 재미있게 노는 방법이라.. 역시 한국에는 그것밖에 없군요. 바로~ 시체놀이 아, 오해는 하지 말아주세요. 무서운 놀이는 아니니까. 고양이도 기꺼이 즐겨하는 놀이입니다. ^^* 여기에 몇가지 장비가 추가되면 더 즐겁게 '시체놀이'를 즐길수 있습니다. 일본에..
겨울날, 그시절 그 때에는... -1 겨울.. 봄, 여름, 가을, 겨울.. 이렇게 4계절을 가지고 있는 한국에 있어 겨울이란 일년의 4분지 1을 보내는 중요한 시간입니다. 이번 포스트는 이 중요하고도 아름다운 시간을 재미있게 보내는 방법은 무엇인가에 대해 잠시 이야기를 나누어 보고자 합니다. ^^ 재미있게 지내는 방법이라... 막상 이야기를 쓸려고 하니 생각이 나지는 않지만, 재미있게 지내는 방법이란 역시 즐겁게 노는 방법이겠지요. 지금은 대부분의 아이들이, TV나 온라인 게임에 빠져 좀처럼 밖으로 나올려고 하지않지만, 제가 7살되던 그 때만 하여도 구슬치기나 팽이 돌리기가 유행이었답니다. 그리고 겨울철에 반드시 해야만 하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바로 눈사람 만들기이지요. 바로 이렇게 ^^* 눈사람을 만들정도로 눈이 소복히 쌓이기 시작할 때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