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오는 날.

아침부터 잔잔히 내리기 시작한 비는 오후들어 거친 물방울을 쏟아내기 시작한다. 밤새 잠 못든 내 마음을 알아준 것일까. 파도처럼 하얀 잔향을 남기며 휘몰아치는 바람과 천둥소리. 빗줄기의 행보엔 거침이 없다.

창문을 조금 열어놓았다. 바닥에 흥건히 고이는 빗물은 잠시 생각하지 말자. 바람이 분다. 시원한 바람이.

가끔은 이런 날도 좋다.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 36 37 38 39 40 41 42 43 44 ··· 1936 next